네 눈동자 안의 지옥 - 모성과 광기에 대하여
캐서린 조 지음, 김수민 옮김 / 창비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엄마는 무조건 모성애가 있어야 하는 것일까? 이 의문에 대한 해답을 찾아가는 이야기.


우리나라 사람들이 많이 쓰는 표현이 있다.

모.성.애.

과연 모성애라는 것이 엄마가 되면서 바로 뚝딱 생겨나는 것일까?

아니...

엄마도 처음이라 노력하는 과정이고, 물론 기본적으로는 자식을 보호하려는 의지가 있을 수 있지만 갑짝스러운 신체적, 정신적, 그리고 호로몬의 영향으로 두려움이 생긴다. 게다가 지금까지 '나' 중심의 세상에서 타인에 의해 내 인생이 좌지우지된다는게 결코 쉬운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나 또한 그랬고, 요즘은 그런 산후우울증이 어쩌면 흔한 증상중에 하나라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저자 또한 이런 상황을 경험하기에 이른다.


물론 솔직히 저자가 완벽하게 이해가 되진 않는다.

분명 힘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 닥칠 것이 충분히 예측되는데도 어린 아이를 데리고 감행한 장거리 여행이라니...

그런 선택을 한 저자가 어찌보면 이런 경험을 하는 것이 당연하다는 생각도 든다.(솔직히 어떤 면에선 그런 상황에서 정신적인 충격이 안오면 말이 안되겠지?)


그러나 이런 상황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병원 입원을 시킨 미쿡은...


솔직히 이 책은 저자가 하고파 하는 의도는 이럴 수도 있다인데...

음... 경험자로써 한마디 하자면 물론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지만 저자는 정말 극단적인 상황이고 다수는 절.대.로. 그럴일이 없다는 사실이다.

그 점은 좀 분명하게 하고 넘어갔으면 싶다.


산후우울증.

분명 이건 병이다.

하지만 혼자 이겨낼 수 없는 것이고, 의지가 약해서 오는 그런 병이 아니다.

누구에게나 올 수 있고, 이건 혼자서 견뎌내야만 하는 그런 병이 아니다.

아이는 부부가 함께 낳은 것인만큼 가족 구성원이 함께 노력해서 이겨내야하는 병임을 다시한번 상기시켜주는 책이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