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철학이 필요한 시간 : 강신주의 인문학 카운슬링 - 강신주의 인문학 카운슬링
강신주 지음 / 사계절 / 2013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철학은 어렵다.
개념도 어렵고 분명 우리말인데 해석이 되질 않는다.
동양과 서양의 철학이 다르고 고대에서 현대에 이르기까지 철학자도 많아 읽어야 할 책도 많다.
철학서를 읽어보고 싶은데 늘 생각만 있고 엄두가 나지 않는다.

‘리좀’은 출발하지도, 끝에 이르지도 않는다. 그것은 언제나 중간에 있으며, 사물들 사이에 있는 ‘사이’ 존재이고 간주곡이다. ‘나무’는 친자 관계filiation를 이루지만 ‘리좀’은 결연 관계alliance를 이루며, 오직 결연 관계일 뿐이다. 나무는 ‘……이 존재한다être’라는 동사를 부과하지만, 리좀은 ‘……와et ……와et ……’라는 접속사를 조직으로 갖는다. 이 접속사 안에는 ‘……이 존재한다’라는 동사에 충격을 주고 뿌리를 뽑을 수 있는 힘이 충분하게 들어 있다.
-『천 개의 고원: 자본주의와 정신분열증Mille Plateaux: Capitalisme et schizophrénie』

그러나 현실은, 도대체 무슨 말인지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다.
마치 모르는 단어는 하나도 없지만 해석이 안되는 영문을 보는 기분이다.
철학을 입문하려는 초보자에게는 제대로 된 선생님이 필요하다.
눈높이에 맞게 개념부터 친절히 설명해주고 쉬운 예시로 이해를 도와주고 수준별로 어떤 책을 읽어야하는지, 대부분의 철학자들이 외국인이므로 어떤 번역서를 골라야하는지 안내가 필요하다.

《철학이 필요한 시간》은 그런 길잡이가 되어주는 책이다.
동양과 서양 철학을 두루 논하며, 철학자의 언어를 보통 사람도 이해할 수 있게 해석해주고, 철학의 숲에서 길을 잃지 않도록 갈래도 나누어주고, 제대로 번역된 철학서와 입문자를 위한 해설서도 추천해준다.

저자는 모든 인문 정신의 핵심이 솔직함과 정직함이라고 말한다.

˝나는 이 책에서 참다운 인문정신, 그리고 그 솔직한 목소리를 모으려고 노력했다.
첫 번째는 나 자신의 삶과 내면과 관련된 것들이고, 두 번째는 나와 타자의 관계와 관련된 것이며, 마지막 세 번째는 나와 타자를 둘러싸고 있는 구조, 혹은 환경과 관련된 것들이다.˝

철학을 오래 공부해 온 저자를 믿고 그가 안내하는 여러 갈래길 중 마음이 이끄는 길로 걸어가 보기로 한다.

여행을 통해 아무것도 얻지 못했던 사람이 있었다는 말을 듣고 소크라테스는 말한다.
"아마도 그는 자기 자신을 짊어지고 갔다 온 모양일세."  
-몽테뉴, 『수상록Essais』

- 에필로그 : 독서라는 여행을 위하여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