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행방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소미미디어 / 2018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눈보라 체이스"와 동일한 무대인 사토자와 온천 스키장에서 펼쳐지는 한 편의 로맨스 소설을 읽은 기분이다.
"눈보라 체이스"가 스키장에서 일하는 사람들과 그 지역 주민들의 스키장에 대한 애정을 그리고 있다면 "연애의 행방"은 스키장을 애용하는 단골 고객들의 스키장에서의 추억 쌓기를 그리고 있다.
추리 소설의 대가 히가시노 게이고가 그리는 연애 소설은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다면 읽어보기 바란다.
다만, 스노보더 마니아인 히가시노 게이고가 이 소설을 쓴 진짜 목적은 스노보드 전문지의 의뢰에 따라 연재한 것으로 스키장을 무대로 한 동계스포츠 홍보인 듯하다.
물론, 사토자와 온천 스키장은 가상의 스키장이다.
실제 모델이 되는 스키장의 이름은 노자와 온천스키장이라고 한다.
작가의 설산시리즈 4편 중 3편을 읽은 지금 나도 모르게 스키장에 가서 스노보드를 타고 싶다는 강한 욕구를 불러일으키는 걸 보면 작가의 PPL에 제대로 걸린 듯 싶다.
히가시노 게이고 덕분에 무더위로 무기력해지기 쉬운 여름 한 철, 제대로 시원하게 보낼 수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