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어빵장갑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106
이상교 지음, 오정택 그림 / 좋은책어린이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 106


붕어빵장갑


붕어빵장갑?

어린이들의 상상력과 호기심을 자극하는 독특한 제목으로

어떤 내용일지 저도 정말 궁금했어요.

겨울이면 항상 생각나는 맛있는 붕어빵과 겨울 필수품인 장갑

사실 우리 아들의 장갑도 벙어리장갑이예요.

 물론 핑크색은 아니지만 매일 장갑을 끼고 다니며 항상 주머니에 넣어다니지요.

자기와 같은 벙어리 장갑이라며 더욱 관심을 갖는 아들이네요.

이런 아들과 함께 붕어빵장갑을 읽어보았답니다.

아영이는 할머니로부터 벙어리장갑을 크리스마스 선물로 받았어요.

분홍바탕에 하얀 물방울무늬, 고운 털이 보스스한 장갑이지요.

이 소중한 장갑 한 짝을 할머니랑 약수터 갔다오는길에 잃어버렸어요.

아영이는 나뭇가지에 걸려있는 한 짝을 발견하지 못하고 실망한 채로 돌아오지요.

 

아영이의 장갑 한 짝도 나뭇가지 위에서 아영이가 돌아오기만을 기다립니다.

하지만 아영이는 장갑을 찾지 못하지요. 애타는 장갑의 마음을 느낄수 있었어요.

 추운 겨울 산속 동물들이 벙어리 장갑을  두고  이야기를 합니다.

듣지 못하고,말 못하는 사람을 벙어리라 하는것처럼

무얼 줍고 서툰 장갑을 벙어리장갑이라고 부른다고 하지요.

분홍빛 장갑은 동물들의 이런 말에 상처받고 서글퍼합니다.

하지만 장갑 한 짝은 자신이 걸려있는 나무의 따뜻한 위로의 말들로

누가 뭐라하든 자신은 손을 따뜻하게 해 줄수 있다며 다시 기운을 내지요.

장갑이 긍정적인 사고를 할수 있도록 옆에서 조언해주는 나무가 있어 정말 다행이예요.

 

 

아영이와 할머니는 따뜻한 봄이 되자 다시 약수터를 찾아왔어요

예전에 분홍 장갑 한짝을 잃어버린곳을 두리번대다가 근처 붕어빵을 사먹게 되지요.

아영이는 붕어빵과 자신의 벙어리 장갑이 비슷하게 생겼다며 할머니께 말했어요.

그 순간 붕어빵 파시는 아저씨와 아줌마뒤로 한 남자아이가 눈을 치켜뜨는게 보였지요.

물론 아영이는 벙어리장갑과 붕어빵이 비슷해서 한 말 일거예요.

하지만 청각장애인이 들으면 정말 상처받을수 있는 말이지요.

이 책을 읽다보니 언제부터 벙어리장갑이라는 말이 붙었는지 궁금하더군요.

아영이처럼 붕어빵장갑이라 부르며 좋을것 같아요.

서랍속에 있는 아영이의 나머지 장갑 한 짝과 손가락장갑이 서로 다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요

생긴 모습이나 이름은 중요한게 아니며 장갑으로서 따뜻함을 줄수 있으면 된다는

 손가락장갑의 말이 가슴에 와 닿네요.

내가 남과 다름을 있는 그대로 인정한다면 더이상 슬프거나 속상하지 않을거예요.

 

아영이는 약수터에서 본 남자아이를 다시 학원에서 만났어요

최진묵이라는 남자아이는 청각장애인 부모님이 계시며 아이들과도 잘 어울리지 않았지요

아영이는 약수터에서 일이 마음에 걸려 말을 걸고 싶었지만 용기가 없었는가봐요.

비오는 어느날 학원으로 우산을 들고 온 진묵이의 엄마와 진묵이의 수화를 보며

대화 방법은 달라도 보통 사람들의 대화와 마찬가지임을 알게 되지요.

 

아영이는 글솜씨자랑 대회에 입상한 진묵에게 축하의 인사를 했어요.

용기를 내어 인사를 하자 진묵이가  자기네 떡볶이 가게에 아영이를 초대하네요.

짝짝이 장갑을 서로 나누어 끼며 따뜻하면 짱이라고 말하는 두 아이들의 모습을

보니 저 또한 마음이 따뜻해지네요.


나와 다르다고  색안경 끼고 볼 필요가 없어요.

상대방의 입장을 생각해보며 남을 존중하고 있는 그대로를 인정하는

긍정적인 태도가 필요할거예요.

 어린이들이 공감대를 형성하며 몰입하여 읽을수 있는 붕어빵장갑

우리 아들과 함께 읽으며 많은 교훈도 얻을수 있었지요.


 아이들의 눈길을 단번에 사로잡는 재미있는 그림과 적당한 글밥으로

초등 저학년들이 읽어보면 아주 좋을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