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풍뎅이와 사슴벌레의 대결 - 최후의 승자는 누구?
구보미 히데카즈 사진, 이리사와 노리유키 글, 김정화 옮김 / 길벗스쿨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장수풍뎅이와 사슴벌레의 대결


최후의 승자는 누구?



예전에 아들이 장수풍뎅이와 사슴벌레가 싸우면 누가 이기는지 저한테 물어 본적이 있어요.

글쎄 누가 이길지 잘 모르겠다고 대답을 했던 기억이 나네요.


이번에 길벗스쿨에서 나온 '장수풍뎅이와 사슴벌레의 대결'이란 책으로 우리 아들의

궁금증을 풀어볼수가 있었어요.

 '장수풍뎅이와 사슴벌레의 대결'은 다초점 촬영기법을 사용하여

 곤충들의 털 한 가닥까지 생생하게 또렷이 보이고 질감 또한 사실적으로 보여줍니다.

장수풍뎅이와 사슴벌레는 나무 수액을 빨아 먹고 살지요.

먹이가 같으니 한 나무에서 만나 먹이경쟁을 할수 밖에 없을거예요.

이 둘의 대결을 만화와 같은 형식으로 커다란 글자의

 다양한 의성어들을 넣어 재미있게 표현해냈어요.


 

부-웅-

배고픈 장수풍뎅이가 나무수액을 빨아먹기 위해 날아갑니다.

 

 

장수풍뎅이가 사슴벌레를 만났어요. 원수를 외나무다리에서 만난격인가요? 뭔가 심상치 않는 일이 벌어질것만 같군요.

장수풍뎅이와 사슴벌레의 대화를 말풍선으로 읽어보니

더욱 흥미진진해지네요.

 

나무수액을 두고 장수풍뎅이와 사슴벌레가 먹이경쟁을 합니다.

장수풍뎅이의 우뚝 솟아 있는 뿔

사슴벌레의 날카로운 가위처럼 생긴 큰턱

자신들의 무기를 내세우며 대결을 벌이네요.

 

 

책 양쪽을 가득 채우는 장수풍뎅이와 사슴벌레의 모습을

 다초점 촬영기법으로 아주 자세히 볼수가 있어요.

우둘투둘한 겉면과 솜털 하나 하나를 직접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예요. 실감나는 곤충들의 대결을 아들이 집중해서 보는군요.

 

 

 

엎치락뒤치락......

장수풍뎅이가 사슴벌레의 배 밑으로 뿔을 쑤셔 넣어 들어 올려 날려버립니다. 결국, 장수풍뎅이가 승리했어요.


 

 

얼마전 학교서 키우는 장수풍뎅이 애벌레가 성충되어 집으로 가져왔어요.

 이 책에 나오는 장수풍뎅이와 직접 비교해보며 관찰도 해보았지요.

하지만 실제 곤충이 눈 앞에 있어도 책에서 보는 것만큼 자세히 볼수가 없었어요.

왔다갔다 움직이니 제대로 만질수조차 없네요.

오히려 책에 나온 커다란 장수풍뎅이가 더욱 리얼했어요.

그동안 아들이 궁금해했던 장수풍뎅이와 사슴벌레의 대결을 이 책을 통해 알아봤어요.

 

자신이 키우는 장수풍뎅이가 더 강하다는

사실에 아들은 더욱 좋아하네요.

 


책 말미에는 장수풍뎅이와 사슴벌레의 몸을 확대해서 보여줍니다.

날카로운 발톱, 솔처럼 생긴 덥수룩한 입, 발톱 사이에 있는 가시 등

각 부분별로 나뉘어 관찰할수 있는 생생한 사진이 실려있어요.

이렇게 실감나게 볼수 있으니 정말 신기할뿐이네요.



장수풍뎅이와 사슴벌레의 대결이라는 흥미로운 주제로 

두 곤충의 현실감 넘치는 모습을 다초점 촬영 사진으로 

관찰해보는 유익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