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퉁불과 아기 여우 햇살 어린이 73
김정애 지음, 홍승연 그림 / 현북스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북스

울퉁불과 아기여우


아무리 힘들더라도 온기를 나눌수 있는 그 누군가가 있다면

몸과 마음의 상처를 좀 더 쉽게 치유할수 있어요.

이번에 읽은 현북스 '울퉁불과 아기여우' 는 아기곰 울퉁불이 고향인 거믄산을 떠나

새로운 곳에 정착하며 주변의 도움으로 꿋꿋하게 성장하는 과정을 보여줍니다.

사연이 많은 울퉁불이 어떻게 해서 상처를 치유하며

용기를 얻게 되었는지  감동적인 스토리를 읽어볼수 있어요

 

 

 

울퉁불은 온몸에 커다란 혹이 있고 눈도 툭 튀어나온 곰이예요.

숲 속 다른 동물 친구들은 울퉁불의 외모만 보고 무섭다며 피해다녔어요.

하지만 울퉁불은 외모와 달리 부지런하며 자상했어요.

 혼자 힘으로 살아가야하는 울퉁불은 항상 외롭고 고단했답니다..

 

 

우연히 여우 가족의 단란한 모습을 보게 된 울퉁불.

까르르르 웃던 아기 여우의 웃음소리가 귓가에 계속 맴돌았어요.

급기야 여우네 집에 간 울퉁불은 자고 있던 아기 여우를 침대 통째로 안고 나와버렸는데요.

하지만 곧 자기 잘못을 깨닫고 다시 여우네 집으로 향해요.

여우네 가족과 동물들에게 잘못을 빌며 거믄산의 화재로 엄마 아빠와 헤어지게 된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지요.

숲 속 동물 그 누구도 울퉁불이 딱한 사정이 있다는걸 몰랐어요

그저 외모만 보고 나쁘게만 생각했던것 같아요.

 울퉁불의 사연을 들은 동물들은 모두 눈물을 흘려요..

하지만 아기 여우를 데려간 건 나쁜 행동이었기에 아빠 여우는 울퉁불에게

아기 여우 여찡이와 매일 놀아주라는 벌을 내리지요..

그 후로 여우네 집으로 찾아와 여찡이와 놀아주는 울퉁불..

여우네 가족의 배려하는 따뜻한 마음으로 참혹했던

거믄산의 기억을 가진 울퉁불의 상처는 차차 아물어갑니다.

 

 


울퉁불의 겉모습만 보고 괴물이라고 놀리는 동물친구들이 아직 있어요.

하지만 이제는 속상하지 않아요. 울퉁불의 상처에 바를 연고를 보내주시는 노루 할아버지나

온기를 나누어주는 여우 가족도 생겼기 때문에 그전처럼 외롭고 힘들지 않아요

어느덧 울퉁불의 상처가 나으며  불붙은 거믄산 꿈을 꾸지 않게 된 울퉁불은

 자신이 태어난 거믄산을 다시 찾아 갑니다.


 

 

울퉁불은 거믄산에서 다시 만난 친구 까마귀와 함께

거믄산을 되살리기 위해 애를 씁니다.

나무가 자랄수 있도록 샘을 파고 씨앗들도 땅에 심었어요.

이제 새생명이 탄생하길 기다리기만 하면 된답니다.

울퉁불은 까마귀 친구들을 데리고 자신이 살고 있는 숲속으로 다시 되돌아가요


거믄산의 화재로 가족을 잃고 온몸에 상처를 입은 울퉁불은

가슴따뜻한 이웃들의 도움으로 용기를 갖고 꿋꿋하게 살아갑니다.

자신이 받은 온기를 다시 거믄산에 나누어주며 새생명을 불어넣는 울퉁불.

언제가 다시 돌아갈 거믄산은 희망적입니다..

 

도서만을 제공받아 작성한 후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