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를 타는 아이 햇살 어린이 71
안덕자 지음, 이영환 그림 / 현북스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북스

햇살 어린이

고래를 타는 아이



현북스 햇살어린이 창작동화 '고래를 타는 아이' 입니다.

이 책은 가족과 친구들에게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놓지 못했던 초등 5학년 민주가

비밀 친구를 만나며 한층 더 성장하게 되는 이야기입니다.

우리 아이도 민주와 같은 초등 5학년인데요.  그 맘때 아이들은 하고 싶은것도 많고

갖고 싶은 것도 많은 나이랍니다. 민주 또한 마찬가지일텐데요. 하지만  그 누구도 민주의 속마음을 몰라주지요.

점점 더 삐뚤어져가는 민주의 가슴 속 이야기를 들어주며 자기 자신을 되돌아 볼 수 있도록

해 준건 무엇이었을까요?

 

바쁘신 엄마 아빠를 대신해서 장난꾸러기 쌍둥이 남동생을 돌봐주는 민서.

동생들과 방을 함께 써서 매번 어질러지는건 당연했어요.

친구들과 놀 시간도 없이 동생들 간식을 챙겨주고 아동 센​터까지 데리고 가는것도

모두 다 민주몫이었네요. 부모님께서 그만큼 민주를 믿고 있었다는 뜻이기도 했지만

한참 사춘기가 올 예민한 시기의 초등5학년생에게 너무나 버거운 일이었지요.

민서는 동생들만 태권도장에 보내주고 자신은 보내주지 않는 엄마 아빠를 이해하지 못했어요..

 

 

 민서는 자신의 마음 속에 있는 이야기들을 친한 친구들에게 조차 말 하지 못했어요.

외삼촌이 사범으로 있는 태권도장을 다니는 친구 은영에게 태권도에 대한 것들을

이것저것 묻곤했는데요. 민서는 자기의 속마음 털어놓지 않은채 도리어

자신의 마음을 몰라주는 친구들을 야속하다고 생각했어요.



 

​그러던 중 학교에서 박물관으로 체험 학습을  가게 됩니다.

민서는 그곳에서 발견한 고래 암각화가 눈에 들어왔어요.

견학을 마치고 기념품 가게에서 암각화 포스터를 사 가지고 온 민서..


 

​암각화 포스터를 책상 옆 벽에 붙여 둔 민서는 잠결에 자신을 부르는 소리에 눈을 떴어요.

포스터에서 툭 튀어나온 고래들이 민주 방을 맴돌아요.

민주는 고래에게 아무에게도 말해주지 못했던 자신의 마음속 이야기를 털어놓습니다.

동생 돌보는 것도 힘들고 , 하고 싶은 것도 못하며  친구들을  마냥 부러워만 했던 자기 자신의 속마음을요..

불평불만, 삐뚤어진 자신의 마음을 이해하고 토닥여주는 비밀 친구 고래..

  평소에 조각하는걸 좋아했던 민서는 고래들의 모습을 고무판화에 새기며

자신의 감정에 귀를 기울여 무엇이 옳은지를 차차 알게 됩니다.

 

 

친한 친구들과의 오해도 다시 풀며 원하는 태권도도 배우게 된 민서.

비밀 친구 고래에게 속마음을 털어놓아서인가요..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가족, 친구들을 대할수 있게 되었어요.


 

 

​혼자서 끙끙대던 민서에게 찾아 온 비밀 친구..

민서는 고래를 만나 위로받으며 자신의 마음에 좀 더 솔직해지게 됩니다.

앞으로 민서에게 더 많은 어려운 일들이 일어나겠지만 이젠 어떻게 해야할지

 스스로 잘 알게 되었어요.

어린이들이 읽으며 함께 공감해볼수 있는 현북스 '고래를 타는 아이'

민서의 성장이야기를 통해 진정한 나를 찾을수 있어요.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후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