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자일 파티 햇살 어린이 62
박마루 지음, 이나경 그림 / 현북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북스 햇살어린이 62 ]

우리들의 자일 파티

 

'자일 파티' 란 줄을 함께 묶고 등반하는 등반동료를 말합니다.

로프 하나로 서로 한 몸이되어 생사를 같이 한다는 뜻으로

등반자간의 유대감이 무척 중요하다고해요.

이번에 읽은 책 '우리들의 자일 파티' 는 산악인 아빠를 둔 선우가

히말라야 원정을 떠난 아빠의 실종 후 마음의 상처를 극복하며

자신의 길을 찾아나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어요. 

아빠를 기억하는 주변 사람들의 도움과 친구들의 응원으로

책임감 있고 의젓한 소년으로 변해가는 선우의 모습을 엿볼수 있는

 성장 동화랍니다.

 

 자신이 아빠를 닮지 않아서 늘 불만이었던 선우는 등반가인 아빠를 무척 자랑스러워해요.

혼자서는 생각조차 할 수 없었던 등반도 아빠와 자일 파티가 되어 정상에 올라갈수 있었지요.

히말라야 원정을 앞둔 아빠는 선우가 태어나던 해 히말라야 산장에서 보았던 샛별 이야기를 해줍니다.

선우는 자신이 아빠의 샛별이 되어 꼭 지켜 주겠다고 약속을 하는데요.

아빠는 이번 에베레스트 신루트 개척을 성공하면 그 길을 '선우의 길'로

부를거라고 말하세요.  선우는 언젠가 아빠와 함께 '선우의 길'을 도전하리라 마음 먹어요.

 

​아빠가 히말라야로 떠난 지 어느덧 한 달,

아빠가 보내온 메일의 사진으로 '텐징' 이라는 한 소년을 알게 되었어요.

텐징의 아빠는 히말라야 고산등반 안내인 역할을 하는 '셰르파' 로

유명했다고 해요.

한글을 배운 텐징이 자신에게 보내온 편지를 읽으며 텐징이 아빠를 무척 존경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지요.

아빠가 이끄는 한국 원정대의 소식을 텔레비젼으로 보면서 아빠가 돌아오기만을 기다리는 선우.

하지만 안타깝게도 아빠의 실종 소식을 듣게 됩니다.

네팔에서 돌아온 강재 아저씨로부터 아빠의 배낭만을 전해 받아요.

선우는 당시의 상황을 들었지만 다른 사람들에게 탓을 돌리며

돌아오지 못한 아빠를 원망하게 되지요.

엄마도, 여동생도 모두 망연자실..

 아빠의 실종으로 선우네 가족은 매일 매일 고통속에 살아갑니다.

 

선우는 네팔에서 온 텐징의 편지로 텐징의 아빠도 에베레스트 산에서 실종되었단 사실을 알게 돼요.

텐징의 응원과 따뜻한 마음이 들어있는 편지는 선우에게 큰 위로가 되었어요.

선우는 자신과 같은 상황이지만 밝고 긍정적인 텐징을 보며 서서히 마음의 변화를 일으키게 됩니다.

둘은 어떤 운명의 끈 같은 걸로 묶여 있는 것 같다는 엄마의 말처럼

둘은 서로 닮아있었어요.

선우는 엄마가 반대할것을 알지만 '꿈나무 원정대'에 들어가 아빠와 한 약속을 지키려하는데요..

 

 

선우는 친구들과 함께 등산학교에서 ​혹독한 훈련을 거치며

설악산 장군바위를 오르기 시작합니다.

이번 등반으로 친구들과 좀 더 친해지며 서로를 배려하고 이해하는 시간이 되었어요.

선우는 어디선가 아빠가 자신을 보고 있을거라는 생각으로

힘들어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올라가 완등할수 있었답니다

 

 

시간이 지나며 ​서서히 일상생활을 되찾아가는 선우네 가족.

아빠를 그리워하는 사람들이 모여 아빠에 대한 특별한 시간을 가지는

 '출판 기념회'를

열게 되었어요. 책 판매금 전부를 셰르파 아이들의 학교를 짓는데 쓰겠다는 엄마.

슬픔을 이겨내려는 엄마의 굳은 의지를 느끼며 선우 또한 용기를 내어

친구들과 바자회를 하려 했는데요. 곧 학급 전체로 퍼져나가 대대적인 행사가 되었답니다.

아빠가 떠난지 일주년이 되던 해,

​아빠가 있는 히말라야로 비행기를 타고 가는 선우는 한층 성숙해져있었어요.

아픈 시간을 잘 견디고 극복한 선우네 가족, 그들의 가슴속엔 아빠가 영원히 남아 있을거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