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은빛여우 햇살 어린이 54
백하나 지음, 전명진 그림 / 현북스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지막 은빛 여우

백하나 창작동화



 

현북스 햇살어린이 '마지막 은빛 여우'는 우리나라에서 마지막으로 발견된

 야생여우를 글감으로 한 환타지 동화에요.

옛날부터 여우는 신성한 영물로 여겨지며 이야기에 많이 등장하곤 하지요.

'여우의 갓을 가지면 부자가 되고, 여우의 신을 가지면 모습을 감출수 있고,

여우의 꼬리를 가지면 다른 사람을 홀릴 수 있다'

박지원의 호질에서도 언급된 여우로  작가는 이 작품을 쓰게 되었다고 합니다.

 

 

태준이는 학교 과학실에서 우연히 하얀 털 장갑 한 짝을 발견하게 됩니다.

호기심에 장갑을 손에 껴 보았더니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의 몸이 보이지 않았어요.

이 신기한 장갑은 여우 신이었네요

이 신기한 장갑으로 평소에 사이가 좋지 않았던 친구를 골려주며

그동안 갖고 싶어했던 친구의 최신폰도 훔치게 되지요.

신기한 장갑으로 나쁜 행동을 할 때마다 태준의 모습도 서서히 변해갔어요.

결국 여우로 변해버린 태준이는 아이들에게 쫓기며 어딘지 모를 낯선 곳으로 오게 됩니다

 

여우로 변해버린 자신의 모습에 충격을 받은 태준에게 다가온 은빛여우.​

왼쪽 앞발에 털이 없는 은빛여우는

 천년나무가 다시 인간으로 만들어줄거라며 태준과 함께 숲으로 향하는데요.

태준은 뭔가 수상함을 느꼈지만 지금으로썬 은빛여우의 말대로 할수 밖에 없었어요.

천년나무가 있는 숲으로 가는 도중 자신을 대신해 사냥꾼의 화살을 맞은 은빛여우.

토끼 흰구름할아버지의 치료로 겨우 목숨을 건졌지만 은빛여우를 살리기 위해선

 초록버섯이 꼭 필요하다고 하는데요.

초록버섯을 구해 은빛여우를 살리고 다시 사람으로 되돌아가려는 태준의

험난한 여행이 시작됩니다.

 

 


태준은 까치 새록이와 곰 다웅이를 만나 사냥꾼을 따돌리며 소나무 숲으로 오게 됩니다

아무에게나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는 초록버섯은 스스로가 주인을 찾는다고 해요

은빛여우를 살리기 위한 태준의 간절한 마음으로 초록버섯을 찾게 되며

은빛 여우가 다시 살아날수 있게 되었어요.


 

태준을 천년나무의 제물로 바치면 숲이 예전의 모습을 되찾게 될거라 믿는 여우들과

  항상 그들을 잡으려고하는 사냥꾼.

 여우들은 자신들의 방법으로 사냥꾼에 맞서야만 숲을 지킬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으며 모두 합심해서 사냥꾼을 물리치게됩니다.

다시 만나자며 은빛여우와 약속한 태준은 사람으로 되돌아오게 되는데요..

시간이 지나고 박물관에서 박제된 은빛여우를 보는 태준의 모습이 참 안타까웠어요


모든 생명은 생명의 빚으로 서로 연결되어 있으며   그 빚을 갚으며 살아가야 함을

느껴볼수 있었던 '마지막 은빛여우'

신비한 숲에서 벌어지는 흥미진진한 환타지 동화로 생태계 파괴 문제와 생명의 소중함을 다시금 생각해볼수 있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