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1시 45분, 나의 그림 산책 - 혼자 있는 시간의 그림 읽기
이동섭 지음 / 홍익출판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혼자 있는 시간 너무 사소해서 잊어버린 순간들과 혼자 있게 되면서 삶의 지혜와 성숙함을 지니게 되는 순간들이 있다

어떤 순간에도 나다움을 찾고 사물을 다른 각도에서 어떻게 나답게 생각하는 것인지에 대한 화가들의 그림들이 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고흐는 전도사가 되고 싶었지만 남에게 관심이 없었기 때문에 화가가 되었는지도 모른다

결혼해서 블루 아워를 갖기란 어렵다  아이가 어릴 수록 꿈도 꿀 수 없다  시인들과 화가들은 밤을 즐기고 산책을 하기도 하고 건강을 위해 자신만의 시간을 다스렸다  니체는 영원의 회귀를 시인 랭보는 걷는 것은 바람구두를 신은 인간으로 걸어야만 진정한 생각을 할 수 있다는 루소와 정신 건강을 위해 산책을 하는 칸트 그 밖의 많은 시인 오쇼 라즈니쉬나 위인들도 산책을 통한 명상을 통해 진정한 삶의 에너지를 얻는다고 했다   걷기만 해도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다고 해서 공원에서 밤에 걷는 운동을 하는 이들을 멀리서 볼 수 있다 

작가는 모네,고흐,클림트,마네,루소,밀레,샤르댕 등 많은 화가들 그림속에서 화가들의 생각과 당시 상황들을 말하고 있다

빛과 색에 대한 그림을 그리고 싶어 수련을 30여 년 동안 250점을 그린 모네는 백내장으로 회복 불가능할 지경이였지만 멋진 수련을 그렸다   자신의 가난하지만 그림만은 밝게 묘사한 르누아르.  근대 산업화에서 농촌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한 밀레 등 깊이 있게 자세한 설명을 하지는 않았지만 그림을 통해 작가 마음가는 대로 자유롭게 서술했다

너무 식상하지만 때로 위로가 되어주는 말들이 혼자 있는 이들에게 가끔은 따뜻함을 전해줄 것 같다

사회에 지쳐 혼자 있는 시간에 올바르지 못한 선택을 하는 이들에게 꼭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남들은 다 피할 수 없다면 즐기라고 하는데 작가는 즐길 수 없다면 빨리 피하라고 한다  피할 수 있는 것도 진정한 용기라고 말한다    법륜스님도 같은 말씀을 하셨을 때 심쿵했던 기억이 난다  산에 올라가면 언젠가는 내려와야 하고 가다가 힘들면 다음에 올라가면 된다고 말씀하셨다  비슷한 생각을 가진 자들은 자기 인생의 주인으로 살아가는  삶의 방식을 가지고 있는 듯하다 

선택과 집중 중 자기가 가지고 있는 것에 열정을 쏟아야 한다  새벽에 보는 그림 산책은 화가들이 자신을 위로하기 위해 혼자 갖는 시간들을 엿보는 듯하다

당당하게 눈치 안 보고 놀고 억지로 일하지 말고 생각하고 살아야지 사는 대로 생각하지 않는다  할 줄 아는지 찾는 과정이 성장이고 내가 하지 못하는 일을 인정하는 힘은 성숙이다  이기적인 사회가 될 수록 인간에 대한 희망을 잃어갈 수록 동물과 식물에 마음에 비중을 더 두는 일이나 못된 사람들에 대한 위안을 좋은 사람 하나로 도움 받는 이들은 더 영원에 치유를 받을 것이다  고독과 즐길 수 있는 자는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리한 자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guddla 2019-11-28 00: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s://cafe.naver.com/booknews/571131
https://blog.naver.com/guddla/221720477721
https://blog.aladin.co.kr/755437185/11318529
http://booklog.kyobobook.co.kr/guddla/1974452
http://book.interpark.com/blog/guddladl/5898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