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답게 산다는 것 - 다산 정약용이 생각한 인간의 도리, 그리고 법과 정의에 관한 이야기
정약용 지음, 오세진 옮김 / 홍익출판사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 번이나 골사뼈에 구멍이 날 정도로 저서를 집필했다는 정약용은 루소와 헤세와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인들로 선정됐다

목민심서 하면 정약용이 떠오른다

흠흠신서는 형법 책이기도 하고 형사소송법이기도 하고 살인사건의 진실을 밝혀내기 위한 책이였다

그의 법과 정의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이 되었다 억울한 일이 없게 하고 사망원인을 밝혀내기 위한 저서다

과학수사를 하는 그의 안경 쓴 모습이 보인다 36건의 살인 사건을 예로 들었다

종교를 불문하고 살인은 어떠한 이유에서든지 정당화 되어서는 안된다 과거나 현재도 살인을 용서 받지 못한 큰 죄였다

칼로 찔려 죽이고 내장을 목에 걸어서 흘리는 피를 보는 살인자의 심리, 며느리를 죽인 시아버지, 많은 목숨을 잃게 한 그들은 조선시대에는 어떻게 처벌을 했을까

요즘의 법 조항과 달리 자식을 살인한 자보다 다른 사람을 밀고한 이가 더 무거운 벌을 받았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지만 미필적 고의에 의한 실수보다 계획적인 실수가 더 크다고 본 것은 시대적 배경을 알려주는 한 예이다

광화문에서 시위를 하는 이들의 정신과 다산의 애민정신을 생각해 보면 우리가 본받고자 하는 애민은 그저 특정한 백성이 아닌 모든 백성을 사랑하는 정신이였다

정치인들은 국민들을 위해 애민사상을 펼치고 있는지 묻고 싶다

다산은 세금을 가혹하게 거두어 들이자 생활이 어려운 가장이 자신의 생식기를 잘라 버리는 행위를 하자 그를 위한 시를 썼다고 한다

가렴주구는 과거나 현재에 국민들의 고를 증폭시키는 일인 것 같다

청렴은 백성을 이끄는 자의 본질적 의무요 모든 선행의 원천이며 모든 덕행의 근본이라 생각한 그는 많은 발명품을 만들기도 했다

끈기와 창의력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거중기나 배다리를 보면 알 수 있다 정조가 건넜다는 배다리는 혁기적인 아이디어였다

두물머리에 갔을 때 배다리를 건너보니 더 실감이 났다 신하를 잘 둔 임금 정조는 운이 좋은 것 같다 아버지 사도세자의 복까지 다 받은 것은 아닐까

사도세자의 묘를 화성으로 옮기면서 건축자재를 옮기는 장인들의 이름을 석에 세기는 것을 볼 때 정조와 정약용의 애민사상를 엿볼 수 있다

정약용은 천주교도라는 이유로 귀양살이를 했지만 자신만의 시간을 얻었다고 좋아했다고 한다

시간을 그냥 보내지 않고 백성들을 위해 많은 저서를 남겼다

삼근의 근 부지런함이다 부지런함으로 학문은 통하는 것이고 그렇게 부지런히 하는게 사람이고 사람으로서 사람의 역할을 가르쳤다

실천을 하는 것은 지식을 알고 있는 것관 다르다 모든 것은 실천에 있는 것이다

인명 존중 사상을 실천한 그를 존경하는 이유는 학벌이나 족벌로 실천하는 것이 아닌 올바른 인간으로서의 역할을 실천하는 것에 있는 것은 아닐까

청렴하고 정직한 국가를 만들기 위해 한 개인의 노력만으로 이룰 수 없다

국민의 행복도가 높은 나라는 가장 큰 땅을 가지고 있는 나라도 아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guddla 2019-10-10 17: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s://cafe.naver.com/booknews/568360
https://blog.naver.com/guddla/221669332877
https://blog.aladin.co.kr/755437185/11178536
http://book.interpark.com/blog/guddladl/5859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