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신 할망과 수복이 풀빛 그림아이 69
김춘옥 지음, 장경혜 그림 / 풀빛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기를 점재해 준다는 삼신 할망은 언제부터인가 우리에게 쭉 이어져 내려온 이야기다

할망은 제주도 방언이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삼신할망의 전설이 제주도의 전설이기 때문에 할망이라고 쓴 것 같다   삼신 할망은 동해 용왕의 딸로 죄를 짓고 쫓겨나 인간계에서 죄를 속죄하기 위해 삼신 노릇을 하고 있다는 제주 삼신할망의 이야기처럼 꽃을 잘 피우기 내기에서 져서 이승에서 아이를 낳게 하는 일을 관리했다는 이야기가 들어 있는지 이 책에서도 꽃을 피우는 이야기가 나왔다  삼신 할망은 아이들에게 여러가지의 꽃을 준다  부자 꽃,가난 꽃,단명 꽃 등 처음 듣는 말이지만 생명의 소중함과 아름다움을 꽃으로 표현한 것이라 생각된다   아이들은 자기 순서가 될 때까지 기다렸다 꽃을 받으면 탄생을 하게 된다   나는 무슨 꽃을 받아서 태어났을지 궁금하다    수복이는 노란 꽃을 가지고 태어나려고 할 때 저승 할망이 달려들어 넘어지고 말았다  그 모습을 본 삼신 할망은 저승 할망을 쫓아주지만 수복이의 꽃잎이 떨어진 것을 본다  수복이는 다친 꽃으로 태어나게 된다  그래서 더 많은 정성이 필요하게 된 수복이네요   아기가 태어나면 대문에 숯과 고추를 걸어서 아들과 딸을 구분하기도 한 금줄이 매달려지곤 했었다   도깨비가 피를 무서워 하는 것처럼 금줄도 마찬가지였다  가택신으로 표현하기도 한 삼신 할망은 신과 함께 영화 속에서 가끔 드라마 속에서도 등장하곤 한다   

요즘 생명에 대한 존엄성을 상실하고 자살률이 높은 나라가 되버린다  자의나 타의로 생명을 잃어가고 있다  중학생들이 동네에 살고 있던 중학생을 아파트 옥상으로 불러내 집단폭행을 하던 중 피해자가 옥상에서 추락사한 사건이 이슈가 되고 있다   생명은 하나 뿐이라 더 소중하고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이 귀중하다  돈으로도 사람의 목숨을 살 수는 없다  한번은 죽지만 타인에 의해 운명을 다하는 끔찍한 일은 없어야 한다  옛부터 살인만큼 용서할 수 없는 죄는 없다고 했다  자식이 죽으면 부모의 가슴에 묻는다고 했던가 그 아픔을 어찌 말로 설명할 수 있겠는가

삼신할망에게 쌀밥에 미역국, 정화수 한 그릇에 명주실과 돈을 올려 제사라도 지내야 하는 것일까 

케익이 아닌 수수팥떡으로 생일 잔치를 해야 하는 것일까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guddla 2018-11-19 18: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카페 https://cafe.naver.com/booknews/548653
블로그 https://blog.naver.com/guddla/221401740765
알라딘 http://blog.aladin.co.kr/755437185/10477649
인터파크 http://book.interpark.com/blog/guddladl/5347759
교보문고 http://booklog.kyobobook.co.kr/guddla/1849743
네이버책자동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