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사람들의 전쟁 - 기계와의 일자리 전쟁에 직면한 우리의 선택
앤드루 양 지음, 장용원 옮김 / 흐름출판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분야와 직종을 가리지 않고 대부분의 일자리가 이미 위험하다니. 새삼 놀랍다. 더불어 (저자가 미국 국적이므로)미국의 불평등과 소득별 격차에도 다시 한 번 놀랐다. 지식과 경험, 정보라는 탄탄한 근거와 저자의 자신있는 목소리도 인상적. 다만 대안은 (별 수 없이) 너무, 너무 이상적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hining 2021-03-06 15: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개인적으로는) 미국인의 소득분위나 경제적 불평등 정도, 경제적 면에서 바라본 전반적인 분위기 등을 읽을 수 있는 점이 좀 더 유의미했다. 근거와 정보, 출처와 경험 모두 확신에 차 있는 목소리가 인상적인데 특히 본인이 기득권자임을 기꺼이 인정하면서도 불평등에 대한 지극한 염려와 재사회화에 대한 독려, 화이트칼라 일자리도 예외일 수 없음에 대한 일종의 고발적 태도가 맞물려 몹시 신뢰감을 주는 효과를 보인 듯 싶다. 이미 우리 생활에 젖어든 분야, 쉬이 예상할 수 있는 직종 외에 전방위적인 위협은 다소 충격적이기까지 했다(그래서 우리는 대체 뭘 해 먹고 이 긴 인간의 수명을 견뎌낸단 말인가).

저자가 제안하는 해결안은 지나치리만큼 이상적이고 그렇기에 실현불가능하리란 불신을 심어주는 점이 아쉽다. 저자가 하는 주장과 의견에는 적잖은 부분 동의하지만 과연 이 제안이 실현가능성이 있는가를 냉정히 따져보면 회의적이 될 수 밖에 없다. 게다가 여전히 ‘복지‘에 대해 불편해하거나 불만스러워하는 (예컨대 우리나라와 같은) 분위기에선 더더욱이 성사되기 어려운 생각이 아닐까 싶어 읽고 나니 더욱 참담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