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작고 커다란 아빠 모두를 위한 그림책 31
마리 칸스타 욘센 지음, 손화수 옮김 / 책빛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의 작고 커다란 아빠 / 마리 칸스타 욘센 / 손화수 역 / 책빛 / 2020.07.30 / 모두를 위한 그림책 31 / 원제 : Livredd i Syden (2013년)

 

 

 

주석 2020-08-10 004456.jpg

 

 

 

 

책을 읽기 전

 

 

마리 칸스타 욘센의 신간 그림책을 만나게 되다니 설레네요.

얼굴의 반인 커다란 눈망울을 가진 소녀의 사랑스러운 모습에 더 궁금해지는데요.

커다란 아빠인데 작다고도 하는데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을지 기대돼요.

 

 

 


 

 

 

 

줄거리

 

 

 

 

SE-9eef2152-5944-4972-bb60-93f06ae7958b.jpg

 

 

 

“마야! 여기서 일주일 동안 휴가를 보낼 거야!.”

마야는 지도를 보며 아주 긴 휴가가 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

 

 

 

SE-38d2b14c-a027-4967-9bf8-e3f46c561e00.jpg

 

 

 

아빠가 마야를 번쩍 들어 올려 어깨 위에 앉혔다.

아빠의 어깨는 세상에서 가장 편안한 곳이다.

 

 

 

SE-960af0a5-1aa7-4151-8c70-d56746b9a5ea.jpg

 

 

 

아빠가 사라졌다! 마야는 혼자 남았다.

무섭게 생긴 동물들과 아이들, 모르는 어른들뿐이었다.

 

 

 

SE-25bee792-af2b-4d19-b308-2fe5cc5734dd.jpg

 

 

 

“아빠!”

 

 

 


 

 

 

 

책을 읽고

 

 

주인공 마야는 아빠가 크고 힘이 세서 세상 어떤 것도 무섭지 않을 거라 생각하지요.

그런 아빠가 항상 곁에 있기에 겁쟁이인 마야는 걱정이 없었지요.

그런데.... 아빠가 갑자기 사라지고 내성적이던 마야가 달라지기 시작해요.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던 마야는 천천히 생각하고 행동으로 옮기지요.

드디어 마야가 스스로 겁쟁이에서 벗어나서 자신의 내면의 힘을 믿게 되지요.

 

 

<작고 커다란 아빠>는 단연코 아이의 입장에서 쓰인 그림책이라 생각이 되네요.

부모가 곁에 있어도 새로운 환경은 낯설지요. 그런 환경에서 의지하던 부모마저 보이지 않는다면...

마리 칸스타 욘센은 이 긴장감과 초조함을 이야기를 텍스트가 아닌 그림에 담아 놓았어요.

마야가 동물원에서 아빠를 잃어버린 두려움을 클로즈업하며 주위의 모든 것이 공포로 느껴지지요.

동물원 안에서 아빠를 찾아다니러 동분서주 뛰는 모습과 장면의 색감이 마야의 불안함을 보여주네요.

아빠를 잃고 헤매던 마야는 내면이 강한 아이였어요.

차분히 생각을 하고 행동으로 옮기고, 다른 배경과 달린 여백이 많은 장면이라서 몰입감을 더해주네요.

저에게 최고의 장면인 마야가 만들어 온 어마어마한 투티 프루티 아이스크림 슈퍼 디럭스 스타샷!

이 아이스크림을 마주한 마야는 자신의 이전의 모습에서 느껴졌던 불안, 두려움의 부정적인 감정을 이겨내고

용기, 기쁨, 행복, 성취감, 반짝거림, 등의 긍정적인 감정들을 끌어올린 것 같아요.

이 커다란 아이스크림을 보는 순간, 전 이 책을 사랑하기로 했습니다.

아이들의 순수함 마음을 그림 곳곳에 넣어두어 아이였던 자신과 마주하게 해요.

 

 

혹시, 아빠의 모습을 보셨나요?

마야가 아빠를 잃어버리기 전까지는 아빠는 커다란 아빠였지요.

하지만 마야를 찾으러 다니는 장면부터 아빠는 조금씩 작아지지요.

마야가 아이스크림 가게 앞에 섰을 때 가장 작은 아빠의 모습을 만날 수 있어요.

아마도 마야를 낯선 곳에서 잃어버려서 걱정에 걱정이 더해지며 초조함으로 작아진 거겠지요.

그러니 다시 마야를 만나서 안정감을 찾은 듯 조금씩 커져가지요.

하지만 완전한 커다란 아빠로 돌아오지 않았지요.

둘만의 시간으로 추억을 채운 뒤에서야 아빠는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올 것 같아요.

 

 

8월이면 휴가를 갈 수 있는 것은 직장인 행복의 하나인데...

사무실 사정으로 휴가가 연기되었어요.

<작고 커다란 아빠>를 보며 휴가지 한가로운 모습, 물놀이, 맛난 디저트까지 즐겼네요.

한 번 보고 덮어버린 그런 그림책이 아니라서 더 더 재미있게 읽었던 것 같아요.

 

 

 

 

SE-a6f41b29-62f9-4c53-acbe-05076dc1ab23.jpg

 

 

 

앞과 뒤의 면지의 다른 그림은 휴가를 보내기 위해 떠나는 모습과 휴가지에서 즐기는 모습인 것 같아요.

 

 

 


 

 

 

- 마리 칸스타 욘센 그림책 -

 

 

 

 

주석_2020-08-05_215156.png

 

 

 

노르웨이의 그림책 작가 마리 칸스타 욘센!

한글 번역이 된 그녀의 작품은 모두 여섯 권, 그중 출판사 책빛에서 네 번째 작품을 출간했어요.

저도 좋아하는 작가님이라 <비발디>를 제외한 나머지 책은 모두 소장 중이네요.

<3 2 1>, <안녕>, <꿈꾸는 포프>를 포스팅하면서 매번 작품의 매력에 빠지게 했던 작가님이시지요.

비슷한 듯한 그림이지만 다른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요?

매번 그녀의 작품은 새롭게 느껴지네요.

 

 

<3 2 1> 포스팅 : https://blog.naver.com/shj0033/222005027138

 

 

 

 


 

 

 

- 딸바보 아빠 그림책 -

 

 

 

 

주석_2020-08-05_215151.png

 

 

 

많고 많은 '딸바보 아빠'에 관한 그림책이 있지요.

저도 다시 한번 정리하는 기회가 되었네요.

여기 여섯 권의 그림책은 포스팅했던 그림책이지요.

 

 

 

더 많은 '딸바보 아빠'를 만나보세요 / 그림책 모음 : https://blog.naver.com/shj0033/221849901835

 

 

 

 

행복한 그림책 읽기! 투명 한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