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할머니네 책고래마을 34
박현숙 지음, 박성은 그림 / 책고래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외할머니네 / 박현숙 글 / 박성은 그림 / 책고래 / 2020.05.04 / 책고래마을 34

 

 

주석 2020-06-03 1253.jpg

 

 

 

책을 읽기 전

 

 

'외할머니'라는 단어만 들어도 뭔가를 줄줄이 쏟아내는 아이들.

외할머니 품에서 자란 저희 집 아이들은 외할머니를 좋아해요.

제목만으로도 뭔가 뭉클함이 있는 <외할머니네>이네요.

들어가 볼까요?

 

 

 

 


 

 

 

 

줄거리

 

 

 

 

SE-b80b85ec-adb4-43cf-ac1e-cd32064582ca.jpg

 

 

 

엄마가 동생을 낳았습니다.

잘 놀다가도 아기는 툭하면 울었습니다.

 

 

 

 

SE-04773fa2-7704-49c5-80f1-91def45f86ad.jpg

 

 

 

외할머니가 내 손을 잡고 집을 나섰습니다.

엄마는 내 손을 잡지 않았습니다.

 

 

 

 

주석 2020-06-03 125.jpg

 

 

 

 

할머니의 누룽지는 고소합니다. / 나는 엄마가 안 보고 싶습니다.

동그란 목욕통에선 나무 냄새가 납니다. / 나는 엄마가 안 보고 싶습니다.

 

 

 

SE-e5d46693-54b1-49f8-adb6-de94ee62f51e.jpg

 

 

 

 

송아지들은 이제 어미 소를 못 만날지도 모릅니다.

송아지들이 우는 걸 보니 엄마가 조금 보고 싶습니다.

 

 

 


 

 

 

 

책을 읽고

 

 

저희 아이들에게 외할머니는 언제나 최고의 지원군이지요!

아이들이 자전거를 타고 싶다면 바로 자리에서 일어나 맘껏 자전거를 타고

집에 들어올 때는 아이스크림을 하나씩 손에 쥐고 들어오는 코스가 있고,

맛있는 음식들은 즐기는 외할머니는 통이 크셔서 항상 음식을 풍족하게 준비하니

성장기 아이들은 맘껏 즐거운 식사를 할 수 있지요.

이러다 보니 엄마보다는 외할머니와 외손자, 외손녀들의 쿵작이 더 좋았지요.

 

 

저희 집 두 아이들은 어릴 적에는 이런저런 이유 때문에 외할머니 집에서 컸지요.

아이들에게 할머니 집에서의 기억을 물어보지만 너무 어려서인지 많은 기억은 없더라고요.

다만 외할머니 집에 가면 모든 것을 내어주는 외할머니의 모습을 떠올리더라고요.

고3의 어려운 시기를 넘기고 있는 아이에게 <외할머니네>를 보여주었지요.

엄마를 기다리던 마음이 먼저 가 아니라 외할머니가 좋은 기억이 더 크다고 해요.

아이들이 가장 이쁜 시기를 함께 보내지 못해 미안했지요.

하지만 아이의 답을 듣고 나니 그 시기의 긍정적인 면들을 바라보게 되네요.

 

 

'빨간 목욕통 안에 앉자 인정사정없이 뜨거운 물을 붓는 할머니.'

주인공에 보여 준 목욕통 안의 경험은 저도 가지고 있지요.

수증기가 가득하지만 차가운 공기가 있는 욕실에 빨간 대야 속에 앉아 있는 저와 동생.

엄마는 뜨거운 물을 인정사정 없이 붓으셨지요.

저와 동생은 즐거운 비명을 지르며 연거푸 '파~아', '파~아'를 쏟아지는 물을 뱉지요.

뜨거운 물이지만 따가움보다는 따스함이 느껴지는 물이지요.

이 한 장면만으로도 추억 속으로 들어가기 충분했지요.

 

 

 


 

 

 

 

- 박성은 작가님의 그림책 -

 

 

 

SE-5fbc64e7-21b5-4643-a1df-f9240797d451.jpg

 

 

 

 

평범한 일상이 특별한 이야기로 만들어지길 기대하며,

나와 누군가에게 작은 위로가 되는 이야기를 그리고 싶습니다.

- 작가 소개 글 내용 중-

 

 

 

SE-1ae4dc03-a673-42f3-b0e0-f638fa25fc19.jpg

 

 

 

 

박성은 작가님을 알게 된 것은 <나의 여름날>이었어요.

그림책 속에 몇 장면이 기억에 남아서 여름이면 생각날 것 같았지요.

그중 빨간 큰 대야를 가지고 노는 모습은 최고의 장면 중 하나였지요.

<외할머니네>에서도 빨간 대야를 만났어요.

저도 빨간 대야 속 목욕 시간의 추억을 잊을 수 없어요.

<나의 여름날> 포스팅 : https://blog.naver.com/shj0033/221411149791

 

 

 


 

 

 

- 외할머니가 나오는 그림책 -

 

 

 

주석_2020-06-03_065107.png

 

 

 

 

개미 요정의 선물 / 신선미 / 창비

할머니 엄마 / 이지은 / 웅진주니어

꽃을 마을을 만든 외할머니 / 바오동니 글 / 샤오조우 그림 / 양희린 / 정인출판사

친할머니 외할머니 / 김인자 글 / 문보경 그림 / 단비어린이

외할머니 보고 싶어요 제주도 갈래요 / 김여랑 / 힘찬북스

엄마 친정엄마 외할머니 / 문희정 글 / 문세웅 그림 / 문화다방

 

 

 

오늘도 행복한 그림책 읽기! 투명 한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