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 소이 이야기
송미경 지음 / 읻다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슬프고 아름다운 환상극과 딸기맛 웨하스 과자 집

─송미경의 『메리 소이 이야기』를 읽고

누군가 내게 '첫 소설'에 대한 기억을 물어본다면 나는 고민하지 않고 생텍쥐페리의 『어린 왕자』를 뽑을 것이다. 어릴 적, 처음 그 책을 읽으며 작고 소중한 삶의 가치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사람이 되었다. 아름다운 이야기의 힘을 절실히도 깨닫게 해준 『어린 왕자』에게 나는 마음의 큰 빚을 지고 있다.

송미경의 『메리 소이 이야기』를 읽고 난 뒤에 뜬금없이 『어린 왕자』 이야기를 꺼내는 것은 두 작품이 내게는 비슷한 결로 다가왔기 때문이다. 해가 지기 전, 파스텔톤으로 물든 하늘을 바라보는 일처럼 은은한 아름다움이 깃들어 있는 이야기들. 그런 이야기를 나는 오래전부터 좋아했다.

명백히 웃을 만한 이야기인데도 아무도 웃을 수 없었다.

그런 일들이 있다. 슬픔을 봉인한 채로 우스꽝스러워진 이야기들.

송미경, 『메리 소이 이야기』 中

『메리 소이 이야기』는 이전까지 동화와 청소년 소설, 그리고 그림책과 만화책을 주로 다뤄왔던 송미경 작가의 첫 장편 소설이다. 소설 속에서는 어느 날 문득 사라진 엄마의 동생 '메리 소이'를 기다리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나(은수)'의 목소리를 빌려 자전적인 내러티브를 고백하는 형식으로 전개되며, 무엇보다 기다림의 미학적인 요소를 십분 활용하여 '슬프고 아름다운 환상극'을 완성해낸다. 메리 소이를 잃어비린 유원지에서, 미미제과(엄마의 사연을 마케팅해 최고 매출을 올린 그 회사)가 제공한 '딸기맛 웨하스 과자 집'에서, 자신을 메리 소이라고 주장하는 숱한 사람들 틈에서 '나(은수)'가 할 수 있는 일은 그저 기다림, 기다림뿐이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오로지 내일을 기다리는 일인 것처럼.




본 게시물은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