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가루눈: 가루모양으로 내리는 눈


도둑눈: 밤사이에 사람들이 자는 사이에 모르게 내리는 눈


묵은눈: 쌓인 눈이 오랫동안 녹지 않고 얼음처럼 단단하게 된 것


발등눈: 발등까지 빠질 정도로 비교적 많이 내린 눈


사태눈
: 사태로 무너져 내리는 눈


쇠눈: 쌓이고 다져져서 잘 녹지 않는 눈


숫눈: 눈이 와서 쌓인 상태 그대로의 깨끗한 눈


싸라기눈: 빗방울이 갑자기 찬바람을 만나 얼어 떨어지는 쌀알 같은 눈


자국눈: 겨울 발자국이 날 만큼 적게 내린 눈


포슬눈: 가늘고 성기게 내리는 눈


풋눈
: 초겨울에 들어서 조금 내리는 눈


함박눈
: 굵고 탐스럽게 내리는 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가루비: 가루처럼 포슬포슬 내리는 비.


실비: 실처럼 가늘게, 길게 금을 그으며 내리는 비


발비: 빗발이 보이도록 굵게 내리는 비


직달비: 굵고 세차게 퍼붓는 비


여우비: 맑은 날에 잠깐 뿌리는 비


개부심: 장마로 홍수가 진후에 한동안 멎었다가 다시 내려 진흙을 씻어 내리는 비


모다깃비: 뭇매를 치듯이 세차게 내리는 비


오란비: 장마의 옛말


건들장마: 초가을에 비가 내리다가 개고, 또 내리다가 개곤 하는 장마


잠비: 여름비, 여름에는 바쁜 일이 없어 비가 오면 낮잠을 자기 좋다는 뜻으로 쓰는 말


떡비: 가을비, 가을걷이가 끝나 떡을 해 먹으면서 여유 있게 쉴 수 있다는 뜻으로 쓰는 말


술비: 겨울비, 농한기라 술을 마시면서 놀기 좋다는 뜻으로 쓰는 말


억수: 물을 퍼붓듯이 세차게 내리는 비


웃비: 비가 다 그치지는 않고, 한창 내리다가 잠시 그친 비


해비: 한쪽에서 해가 비치면서 내리는 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노루잠: 깨었다가 다시 든 잠


하물하물: 푹 익어서 무른 모양


모도리: 빈틈없이 아주 여무진 사람


벙글다: 어린 꽃봉오리가 꽃을 피우기 위해 망울이 생기다


두남받다: 남다른 도움이나 사랑을 받다


사랑옵다: 생김새가 행동이 사랑을 느낄 정도로 귀엽다


열없다: 겸연쩍고 부끄럽다


온새미로: 언제나 변함없이


시나브로: 모르는 사이에 조금씩 조금씩


아라: 바다


마루: 하늘


늘솔길: 언제나 솔바람이 부는 길


물비늘: 잔잔한 물결이 햇살 따위에 비치는 모양


아토: 선물


해윰: 생각


미쁘다: 진실하다


다솜: 애틋한 사랑 (다소다: 애틋하게 사랑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규장각 각신들의 나날 2
정은궐 지음 / 파란(파란미디어) / 200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규장각 각신들의 나날>

_정은궐 장편소설


2021년 10월 7일 (목) 오후 6:37 완독


전체쪽수_ 456p 

소장여부_ X

읽은 횟수_ 1


 <규장각 각신들의 나날>은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의 후속편이다. 나는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을 먼저 읽었기에 과거에 급제한 그 후, 규장각의 이야기를 무척 기대되고 설레는 마음으로 집었다. 혹시나 성균관을 읽지않은 분들을 위해 말씀드리자면, 성균관을 읽고 그 다음에 규장각을 읽는 게 좋을 것이다. 자질구레한 설정들이나 뒷배경들을 규장각에서 모두 설명해주진 않으니까 말이다. 물론 읽어보면 좋겠지만, 만약 시간이 부족하다면 다른 사람이 줄거리 요약해놓은 것을 읽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 같다. 

 

 내 개인적인 생각으론 성균관 1, 2편 그리고 규장각 1, 2편 중에서 이번 권이 가장 인상깊고 감동적이었던 것 같다. 지금 이 책을 도서관에서 빌려서 읽고 있는데 따로 규장각 2권만 소장하고 싶을 정도이다. 으음..이번 권이 전권들과 다른 이유를 말해보자면...더 인물들의 내면이 잘 표현되었고 엔딩이 내 마음에 들어서가 아닐까? 마냥 가벼운 인물인줄만 알았던 용하의 속마음이 나오는 부분과 주인공들이 혼자서도 슬기롭게 위기를 헤쳐나가는 장면들, 초선이 윤희를 도와주는 장면과 윤식과 서영의 결혼까지 모두 완벽했다고 할 수 있다.마지막에 재신, 용하 그리고 선준이 윤희가 여자이든 남자이든 다름없이 소중한 벗이라고 한 것까지도 말이다.


 솔직히 말하자면, 읽으며 경외심이 들지 않았던 인물이 많지 않았던 것 같다. 초선, 윤희, 용하, 재신, 임 부인, 선준 그리고 정무까지도 모두 호감이 가지 않을 수가 없었다. 이게 정은궐 작가님의 필력이구나,,새삼 감탄스러웠다.


 마무리는 윤식, 윤희, 선준, 재신 그리고 용하가 모두 함께 청으로 떠나는 내용으로 마무리된다. 책이 나온 지 오래돼서 외전이 나올리가 없다는 걸 알지만...그래도 재신과 다운, 용하와 그의 부인, 윤희와 초선의 이야기가 더 궁금한 것은 어쩔 수 없다. 성균관에 이어 규장각이 나왔으니...그 다음도 언젠가..? 라는 희망을 품어본다.



윤희의 눈앞에서 개봉되지도 않은 봉투가 갈기갈기 찢어졌다. 이로써 세 번째 사임 원서가 똑같은 모양으로 끝을 맺었다. - P9

"훗, 아군은 돈으로 매수하면 될 일인데, 굳이 뭐하러 적을 만들겠는가. 적 한 명은 아군 열 명으로도 막을 수 없는 법인데."
"4인방 선비님들은 돈으로 매수한 게 아니......"
그는 자리에서 일어나다 말고 용하의 차가운 눈초리에 놀라 딱딱하게 굳었다.
"감히 그들을 같은 줄에 세우다니! 그들은 나의 아군이 아니라, 벗일세. 자네의 전 재신을 털어 한 번 사 보게. 그런 벗을 돈으로 살 수 있는지." - P235

"도련님, 바람났다는 소문만 들려봐요. 바로 달려가서 도련님 물건을 확 잘라 버릴 테니까."
"나도 장가는 가야 하오!"
"본처는 봐드려요!" - P28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나나 (양장)
이희영 지음 / 창비 / 2021년 10월
13,000원 → 11,700원(10%할인) / 마일리지 650원(5% 적립)
양탄자배송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2021년 10월 07일에 저장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