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목에는 17년째 가시가 걸려 있다.

"너무 힘을 주면 오히려 정이 엇나가요. 이렇게대고, 망치를 두드려서 원하는 무늬를 낼 수 있어

"아빠가 염치없는 게 하루 이틀 일인가."

나는 수개월째 스토킹을 당하고 있었다.

시간을 되돌려 줄까?"

역시, 시간을 되돌려도 생각보다 많은 것이 바뀌진 않는다.

‘오늘‘은 놀랍도록 아무 일도 없이 지나갔다.

"결국 벌어질 일은 벌어지지. 깔깔깔."

어떤 감정은 누군가 이토록 생생하게 끄집어내 주어야만 그 존재를 비로소 인정하게 됩니다. 조예은 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