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 파산 - 2014년 제2회 한국경제 청년신춘문예 당선작
김의경 지음 / 민음사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의경 작가의 자전적 이야기인 <청춘파산>은 오늘을 살아가는
청춘의 힘겨운 모습을 너무도 사실적으로 보여주고 있어서 더
공감하며 읽을 수 있는 책이다.


 목차에 등장하는 서울 시내 동네들은 주인공 인주가 상가수첩을
돌리는 아르바이트를 하는 곳이며 그녀의 예전 추억이 담겨 있는
곳이다.
하루 일당 3만원을 받고 상가수첩을 봉투에 넣는 작업을 하는 일은
만만하지 않지만,5개월만의 일이라서 묘한 설레임을 느끼면서 힘
차게 일을 해나간다.


 30년이 되어 간다는 상가수첩의 역사만큼 오랜 시간 이 일을 해온
기사아저씨가 들려주는 각 동네들의 기원과 역사는 새삼스럽게
서울에 대해서 알아보고 싶게 만들만큼 재미있고,인상적이다.
사당동,신림동,청담동,신당동,장충동,노량진동,개포동 등 익숙한
동네에 대해 새롭게 알게 되니,그 동네가 좀 다르게 보이기도한다.

 

 사업을 하다 빚에 쫓기게 된 어머니때문에 고등학교 2학년 이후
숨어 다니고,도망 다니는 생활을 해온 인주는 서름이 훌쩍 넘은
나이에도 불안한 현실때문에 정규직 직장을 구하지 못하고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하며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말로만 듣던,혹은 알지도 못하던 아르바이트 종류에 놀랄 정도로
다양한 일들이 등장하는데,가장 흔한 카페나 레스토랑 아르바이트
부터 고시원 총무,만두집 점원,나이트클럽의 이벤트 아르바이트,
백화점 매장직원,방청객,좌담회 아르바이트,내러이터 모델,보습
학원 선생,텝스 스태프,가발가게 점원,사탕포장,미술학원 두상모델
까지 인주가 한 아르바이트는 셀 수 없을 정도이다.

 

 개인파산을 하고 면책을 받은 이후에야 정규직장을 구할 수 있었
으니 힘들었던 그의 청춘시절이 이 일들의 구석구석에 스며들어
있는 느낌이다.

 

"내 인생은 알바와 함께 흘러왔다.사람들은 성년의 날이 되거나
성 경험을 하면 어른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하지만 나는
아르바이트를 해야 어른이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p.21

 

본문의 내용처럼 그의 청춘은 아르바이트와 함께 흘러왔다.
본인의 의지가 아닌 주변환경때문에 어쩔 수 없이 선택한 길이지만
그래도 꿋꿋이 이겨내고 또 한 걸음을 내딛는 인주에게 무한한 응원을
보내고싶다.

 

 꾀를 부리지 않고 힘들어도 지치지 않고 살아내는 그와,아직 어리지만
나름대로의 이유로 힘든 상가수첩을 돌리는 일을 하는 중후,호성,효종,
연철 같은 이들이 언젠가는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간절히 바라게 된다.
그들은 그야말로 꾀 부리지 않고 자신의 몸으로 정면승부하고 있으니까!

 

"보통 사람처럼 사랑하고 사랑받으며 살아가는 것,누군가에게 쫓기지
않고,아무에게도 멸시받지 않고,내가 하지 않은 무엇인가로 인해 비난받지
않는 것.누군가를 좋아하게 되었을 때 먼저 헤어질 것을 생각하지 않아도
되는 것..." p.358

 

 늘 뒤를 돌아보게 되고,쫓겨 다니다 보니 그에게는 사랑도 일도 우정도
일시적일 수밖에 없어 다른 이들에게는 너무도 당연한 일을 꿈처럼 소망
하게 된다.
그냥 자신이 한 일만 책임지고,눈치 보지 않고 사랑하고 살아가는 것이
그에게는 꿈같은 일인 것이다.
그럼에도 그의 곁을 든든히 지켜주는 남자친구 호성이 있기에 인주가 앞
으로는 좀 더 행복해질거라는 희망을 갖게 된다.

 

 젊은 나이에 파산을 하고 면책을 받는 이들이 꽤 많은 현실에서 이 책이
그저 소설로만 읽혀지지는 않는다.
작가의 경험이 들어 있어 생생하게 표현이 되어 있어서 더 그런 것이었
을까?
그럼에도 결국은 좌절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는 주인공의 모습에서 오히려
힘을 얻게 된다.

힘들고 외롭다고 하는 이들이 너무 많다.
그들이 이 책을 읽으면 때론 눈물이 나기도 하겠지만,힘을 얻지 않을까?


 살아갈 의지만 있다면 아무도 나를 무너뜨릴 수는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