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같이 놀고 싶단 말이야>, <손으로 그려 봐야 우리 땅을 잘 알지>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나도 같이 놀고 싶단 말이야 국민서관 그림동화 123
로렌 차일드 글.그림, 문상수 옮김 / 국민서관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로렌 차일드의 그림책 속 찰리와 롤라의 모습을 보니 요즘 딸과 앞집 사는 친구와 똑같다. 성별이 다르다 보니 성향도 다르고, 놀고 싶은 것도 다른데 서로는 그것을 이해하지 못해서 라이벌이라도 된 듯 사사건건 부딪친다. 그러면서도 또 서로를 꽤나 챙긴다. 하고 싶은 것이 다르다는 것을 인정하기 보다는 자기 주장만 내세우기 때문에 놀이하면서 투닥거리고, 눈물을 쏟아내는 것을 보면서 '어떻게 해주면 아이들이 잘 어울릴 수 있을까?'에 대해 고민하게 된다.

 

찰리, 롤라, 마브가 노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아이들의 유쾌한 상상력에 놀라게 된다. 우주 탐험을 하고, 해저에 사는 바다 괴물, 은하계에서 가장 무섭고 징글징글한 괴물도 만난다. 괴물을 잡기 위해 '없어져라-얍' 만들고, 비밀 친구와 함께 하는 모습을 보면서 눈에 보이는 것 보다는 상상 속에서 더 즐거워 하며 생각의 크기를 키워간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아이들의 상상을 엿보는 즐거움을 알게 된 것 뿐만 아니라 좀더 현명하게 아이들의 마음을 읽어줄 수 있게 되었다.

 

같이 놀아 달라는 동생을 귀찮아 하다가도 동생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발 벗고 나서는 오빠가 있다. 서로를 가장 사랑하면서도 표현하지 못하는 우리 아이들의 일상과 닮았다. 그래서 찰리와 롤라 시리즈가 그토록 사랑받는 이유일 것이다. 아이뿐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하고 싶은게 달라도 서로 어울려 즐겁게 지낼 수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 재치있는 글과 콜라쥬 기법의 그림들은 엉뚱한 찰리와 롤라를 더욱 돋보이게 만들어 주는 요소다. 그림 책 속 다양한 장치들을 아이와 함께 찾아 본다면 더욱 즐거운 책 읽기가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