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언덕에서 배운 것 창비시선 446
안희연 지음 / 창비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름 언덕에서 배운 것은 안희연 작가의 시집인 것 같다. 3년만에 다양한 내용이 많아서 상당히 좋은 것 같다. 이 시집에서는 여름 언덕에서 즉 화려하고 햇살이 눈이 창창하게 비추는 여름의 계절에서 어떻게 많은 내용이 나와서 감수성에 대한 다양한 내용이 많아서 좋은 것 같다. 다양한 시가 있는데 상당히 여름에 관한 내용이 많은 것 같다. 태풍 망종 오후 햇살 그리고 폭풍우 같은 내용들이 상당히 와 닿는 내용이 많아서 감정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가 상당히 즐비하게 나온다. 이 시집에서 강조하는 것은 마음이 닫혀 있는 것 같은 겨울보다는 밝고 열려있는 여름같은 사람의 마음을 계절에 비유하면서 다양한 내용들이 상당히 많이 감정에 관한 감수성에 대한 이야기가 있어서 좋은 것 같다. 여름 언덕에서 시인은 배운 것이라고 제목에 되어 있는데 시인은 계절중에서 여름을 좋아하는 것 같고 이것을 통해서 자연에 섭리에 대하여 다양한 의견을 시집에 담아내는 장면이 상당히 인상 깊은 내용이 많은 것 같고 생각이 나는 책이라고 좋은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