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지 1~6 세트 - 전6권
나관중 지음, 황석영 옮김 / 창비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번에 본 삼국지에 대한 다양한 내용이 유익한 것 같다. 이전에 삼국지를 여러번 읽어 봤지만 이 세트에서는 좀 다른 내용도 있는 것 같다. 이 책은 황석영 작가가 어느정도 조사를 통해서 잘 저술한 것 같고 잘 몰랐던 일부 내용이 추가 된 것 같다. 다른 삼국지들은 유비 관우 장비가 만나서 도원결의 한다는 내용부터 시작하지만 이 책에서는 유비가 어렸을때 어떻게 살아왔는지에 대한 과정부터 시작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상당히 읽을 내용도 많아서 괜찮은 것 같다. 삼국지는 유비의 일대기부터 위 촉 오나라의 각 각의 나라의 상황과 그들만의 전국춘추시대의 전쟁 그리고 다양한 인간관계를 들여다 볼수 있어서 재미있는 소설책인 것 같다. 역사적으로 실증을 제대로 한 것인것 같지만 가끔은 허구가 아닌가도 생각한다. 촉나라인 유비가 많은 명장과 유용하고 지략이 뛰어난 사람을 얻는 과정과 위나라의 조조가 어떻게 전쟁을 승리로 이끄는지에 대한 전략 그리고 강동의 호랑이 손권이 나라를 어떻게 갖춰지고 다양한 내실을 다지는 기반을 보면 재미있다. 삼국지 중에 적벽대전이 상당히 재미있는 스토리리다. 이 스토리는 사람들과의 관계 그리고 전쟁 전략 그로고 치열한 전투 위촉오나라의 각자의 계산 전략이 잘 묻어나와 있어서 좋은 것 같다. 황석영의 삼국지는 다시한면 천천히 읽어보면 상당히 유익한 면이 많은 시간이 된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름 언덕에서 배운 것 창비시선 446
안희연 지음 / 창비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름 언덕에서 배운 것은 안희연 작가의 시집인 것 같다. 3년만에 다양한 내용이 많아서 상당히 좋은 것 같다. 이 시집에서는 여름 언덕에서 즉 화려하고 햇살이 눈이 창창하게 비추는 여름의 계절에서 어떻게 많은 내용이 나와서 감수성에 대한 다양한 내용이 많아서 좋은 것 같다. 다양한 시가 있는데 상당히 여름에 관한 내용이 많은 것 같다. 태풍 망종 오후 햇살 그리고 폭풍우 같은 내용들이 상당히 와 닿는 내용이 많아서 감정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가 상당히 즐비하게 나온다. 이 시집에서 강조하는 것은 마음이 닫혀 있는 것 같은 겨울보다는 밝고 열려있는 여름같은 사람의 마음을 계절에 비유하면서 다양한 내용들이 상당히 많이 감정에 관한 감수성에 대한 이야기가 있어서 좋은 것 같다. 여름 언덕에서 시인은 배운 것이라고 제목에 되어 있는데 시인은 계절중에서 여름을 좋아하는 것 같고 이것을 통해서 자연에 섭리에 대하여 다양한 의견을 시집에 담아내는 장면이 상당히 인상 깊은 내용이 많은 것 같고 생각이 나는 책이라고 좋은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친애하는 나의 집에게 - 지나온 집들에 관한 기록
하재영 지음 / 라이프앤페이지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친애하는 나의 집에게라는 책인데 저자는 책에 대한 애착이 가장 강한 느낌을 많이 주는 것 같다. 현재 대한민국에서 부동산 폭등과 그리고 대출이 막혀있는 현실 속에서 저자는 한국의 부동산이 지금보다 괜찮은 시절인 대구에서 부터 작은 집에서 살았던 것을 시작으로 이곳을 이하사면서 학창시절을 보내고 20대에 서울 신림동에 올라와서 원룸이나 투룸 다양한 셋방살이하고 결혼을 하면서 신혼집과 지금의 집을 구매해서 리모델링을 하면서 우리생활에 집에 대한 인식을 상당히 많이 보여주는 것만 하다. 상당히 거쳐오면서 집값이나 다양한 집에대한 보통 우리같은 서민들의 생각을 들여가 볼수 있는 다양한 내용이 들어가 있어서 상당히 재미있게 본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림자 밟기
요코야마 히데오 지음, 최고은 옮김 / 검은숲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상당히 많은 소설은 읽어 봤지만 이번에 새로 읽어 보게된 요코하마 히데오의 소설은 상당히 많이 굵직한 사회의 메시지를 던지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 이 책에서는 주인공 마카베 슈이치가 도둑이지만 우연한 기회로 알수 없는 사건을 해결하가면서 점점 진실성 있는 사건에 도달하는 소설인 것 같다. 상당히 많은 추리적인 내용도 나오고 우리사회의 인간적인 면도 상당히 부각되면서 보이는 것이지 때문에 재미있는 부분이 많은 소설은 것 같다. 책에서 다양한 인간관계의 감정선이 잘들어가 있고 등장인물간의 심리적인 묘사 표현 그리고 인물마다 각 각의 개성이 담긴 내용이 많아서 상당히 재미있게 본 것 같다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의사에게 ‘운동하세요’라는 말을 들었을 때 여성이 제일 처음 읽는 책 - 피지컬 트레이닝 분야 최고 전문가가 알려주는 의학적으로 여성에게 가장 효과적인 최상의 운동법 의사에게 ‘운동하세요’라는 말을 들었을 때 제일 처음 읽는 책
나카노 제임스 슈이치 지음, 박재현 옮김, 이토 에리 감수 / 랜딩북스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간을 절약해서 짧은 시간에 효과가 좋은 운동을 다양하게 배울수 있고 할수 있게 저술되어 있어서 좋은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