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다 읽음
인기에는 다 이유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

하이는 백합방으로 갔다. 보호사가 꽂은 주사에 정신을 잃고 이동침대에 실려 갔다. 이는 병원의 문제 해결방식이었다. 당사자가 문제를 인식하지 못하도록 만드는 방식, 한이의 해결방식이 한이가 병원에 들어온 이유를 설명하는 거라면, 간호사실의 해결방식은 한이가병원을 나갈 수 없는 이유를 설명했다. 생각할 능력을 상실한 자가 바깥세상에서 생존할 길은 없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 현선 엄마는 현선이를 불렀고 나는 애타여름밤이 지루하게 갔다. 현선 엄마는 현선이를 부러고게 장을 불렀다. 온몸이 쑤시고 아팠다. 죽도록 피곤했다. 그런데도정신은 말짱하기만 했다. 시계 때문이 아니었다. 전날 밤 본 승민의눈이 신경을 자꾸 건드렸다. 어둠 속에서 마주쳤던 눈빛이 생생하게기억났다. 그럴 때마다 슬그머니 고개를 드는 불편한 ‘무엇‘ 이 있었다. 그 ‘무엇‘ 의 정체가 뭔지 알 수가 없었다. 알려 들면 들수록 혼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까지 데미안
어릴적의 고민들
아직도 하지만 역시나 이전만큼 신선하게 다가오진 않네.
40년 고민하니 이제 고민이 다 지겹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 등의 역할들을 꿈꾸었다. 그 모든 것은 아무것도 아니었다.
학작품을 쓰거나 설교하거나 그림을 그리기 위해서 존재하는 시니며, 나뿐만 아니라 다른 누구도 그런 이유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그 모든 것은 오로지 곁다리로 나타나는 것일 뿐이다. 우리 각자에게주어진 진정한 소명이란 오직 자기 자신에게로 가는 것, 그것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청기와주유소 씨름 기담 소설의 첫 만남 13
정세랑 지음, 최영훈 그림 / 창비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 5 왈 꽤나 재밌어~~책이 작아서 깜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