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호랑이가 산다 모두를 위한 그림책 45
레네 아스크 지음, 마리 칸스타 욘센 그림, 손화수 옮김 / 책빛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상에 엎드려 있는 아이와 호랑이 제목은 '호랑이가 산다'

별다른 예습? 없이 바로 책을 받아보았습니다 무슨 내용인지 궁금해서 호기심에 펼쳤다가.

피식 웃음이 납니다. 아이가 귀여워서요 ㅎㅎ

책 속의 아이는 글씨를 배우기 시작한 듯 합니다.

그런데 그 과정이 순조롭진 못한 모양이에요. 

글자 여럿이 모이면 말다툼을 시작하고. 자기를 따돌리고 모른 척 한다니.

글자 배우기의 어려움을 이렇게 참신하게 표현할 수 있음에 놀라고 재미있게 느껴졌어요.

아이 입장에선 충분히 그렇게 느낄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구요.


아이는 글자공부가 너무너무 하기 싫은 모양이에요.

자꾸 다른생각이 나구요 코 위에 연필 세우기..도 해보고요(엄마 입장에선 열불...)

ㅎㅎ 그런데 그걸 엄마 안에 호랑이가 산다고 표현하네요.

호랑이의 잠을 깨우면 안 된다는 걸 알고 있는데 과연 안 깨웠을까요??


하기 싫은 공부를 하려니....딴 짓 퍼레이드는 도무지 멈출 수가 없습니다 ㅎㅎ

의자를 꺼떡 꺼떡 흔들기 시작합니다. 자기 안에도 호랑이가 산다고 해요 어떻게 되었을까요??



뚜든!! 엄마 안의 호랑이가 결국 깨어난 듯 하죠?? ㅎㅎㅎ

전 제 자화상인 줄 알고 깜짤 놀랬습니다 ㅋㅋㅋㅋㅋ....

화난 엄마 표정 심플하면서 이렇게 뼈 때리게 묘사하기 있나요 마리 칸스타 욘센님..


엄마 안의 호랑이가 깨어나지만, 그래도 이야기는 좋게 마무리 됩니다.

블랙 위도우가 헐크를 잠 재울 수 있듯이,

성이나 깨어난 호랑이도 다시 잠재울 수 있는 방법이 있거든요 ㅎㅎ



우리 모두 내면에 누구나 호랑이가 사는 것 같아요🤭.

얼마나 자주 출몰하냐....의 빈도수 차이?


그건 아마도. 내 마음 속의 산 중이 얼마나 넓고 다채로운지가 영향을 크게 미칠 것 같네요.

호랑이가 숨을 곳, 쉴 곳, 드러내고, 사냥할 곳 산 중이 넓고 다채로우면 

호랑이가 그 만큼 편안하겠죠? ㅎㅎ



우리 모두 내 안의 호랑이를 잘 다스리며 오늘도 평화로운 하루 보내 보아요~



요즘 내가 아이에게 무언가를 가르치는 중인데 내 안에 화가 많다. 싶은 분들께

살짜쿵 추천 드립니다 ㅎㅎㅎ.



위 서평은 제이포럼카페에서 서평 이벤트에 추첨 되어 출판사로부터 도서 만을 제공 받아,

작성하는 개인적인 견해의 솔직 리뷰입니다.

둘이 서로 귓속말로 내가 알아듣지 못하게 속삭인다.
글자는 결코 착하지 않다. - P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두근두근 2424 그림책봄 18
진수경 지음 / 봄개울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아이가 훨씬 어려서 그렇지. 마치 우리 집 이야기인 줄 알았던 두근두근 2424.

아이가 뱃속에 있을 때도 이사를 한 번 했어서 사실 아이의 첫 이사는 아닐지도 모르겠지만?

세상에 태어나서는 이사라는 걸 처음 경험해 본 우리 아이. 그게 딱 2년 전이다.


우리도 이렇게 오래된 주택에서 아파트로 이사를 했다.

책 내용처럼 태어나서 세 돌이 조금 안되어서 까지 원래 살던 동네가 세상의 전부처럼 느껴졌을 텐데. 책 속의 주인공은 입학을 앞둔 아이이니 더 청천벽력처럼 느껴졌을 것 같다.



우리가 이사하던 날에도 억수 같이 비가 쏟아졌다.

책 속에서도 비가 오고 가구들이 다 젖는다. 우리도 그랬다.

비가 많이 올 예정이라 우리 아이는 낮 동안은 어린이집에 가 있었지만.

하원 후 새로운 집과 어지러운 집안 풍경에 많이 낯설었을 것 같다.


그리고 어렴풋이 그 것들을 기억하는지.

혼자 침대 위에 앉아 두 번이나 반복해서 처음부터 끝까지 유심히 책장을 넘기고 있더라.


이삿짐 트럭이 겉 표지에 꽉 차게 들어차 있는 점에서 일단 시선을 끌고.

펼쳤더니 남일 같이 않은 이야기 모습들에 눈길을 떼지 못하는 것 같았다.


아직 한글 미해독자인 아들이 두어번 혼자 책을 정주행 하더니 어서 빨리 읽자고 ㅎㅎ.

읽어주니 정말 눈이 초롱초롱해서는 책에 완전 몰입해서 표정까지 페이지 따라 변하고 난리.

참 이런 점이 귀엽다. 아이들은.


요즘은 이전보다 이사라는 이벤트가 잦은데.

아이들이 이 책을 통해 이사에 대해 긍정적인 이미지를 갖게 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꼭 항상 아쉽고, 슬프고 그런 것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 조금 두렵기도 하지만 그래도 콩닥거리는 희망과 설렘으로

새로운 즐거움과 기쁨을 찾아 나가는 여정이라는 걸 알 게 되길 바란다.

뜨끈한 떡을 들고 새 이웃에게 인사를 갔다.
"오잉? 누구?"
"안녕, 난 천주완이야. 이따 같이 놀래?"
이 집에서도 재미난 일이 생기려고 꿈틀거렸다. - P3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니노와 파도타기 냥이 미니노
메리트셀 마르티 지음, 자비에르 살로마 그림 / 생각하는책상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니노 이름만으로도 귀여운 고양이인 주인공이.
바다로 파도타기를 하러 갑니다~

고양이+서핑 요즘 최고 대세 아닌가요 ㅎㅎㅎ
뭐 물론 어른 기준인 것 같지만 아이들도 접해보면 좋아하죠~

미니노시리즈는 단순한 유아 보드북이 아닙니다.
명쾌한 색감과 그림체는 물론이고.
글과 조작이 이루어지는 방향, 율동감이 진짜 훌륭하거든요.

어른인 제가 봐도 재미가 있고.
파도타기가 이런 것이구나!! 라고 딱! 보여지는 부분이 멋집니다.

파도타기를 하러 바닷가에 놀러간 미니노가 파도만 탔을까요?
아뇨~ ㅎㅎ 고래도 만나거든요.
요 부분도 조작요소를 가미해서 정말 재미있게 표현되어 있답니다.

해양생물 좋아하는 어린이 친구들이 좋아할 것 같아요.
한글을 배우기 시작하는 아이에게 강추하고 픈 그림책이에요.

아. 서핑이 취미 이신분은 그냥 인테리어 전시용으로도..👍


위 서평은 제이포럼에서 이벤트에 추첨되어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 받아 작성하는 솔직 서평입니다

양서를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니노와 달님 냥이 미니노
메리트셀 마르티 지음, 자비에르 살로마 그림 / 생각하는책상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페인, 영국 엄마들의 베스트 셀러인 이유 알겠어요~

간결하면서도 명쾌한 그림체와 색감.
단순한 것 같지만 허술하지 않은 스토리.
그리고 마! 이게 조작북이다!!!를 보여줍니다.

조작이 이루어지는 방향의 변화라던지.
조작의 포인트가 어른의 시선으로 봐도 재미있어요.

0-3세 그림책의 카테고리에 있지만
한글을 배우는 중인 만4세 남아도 너무 좋아합니다.

조작의 방향과 글이 함께 가는 맥락이 훌륭해요~
어린 둘째가 있고 한글을 배우고 있는 집에 찰떡일듯요.
잠자리 독서 책으로도 좋은 내용이고요^^.

아 책이 묵직해요!! 퀄리티가 우수해서 그런 부분인데
아이 혼자 하다가 발등에 떨어지면 아플 수도 있으니
책장 낮은 칸이나 바구니 보관 추천 드립니다 ㅎㅎ

위 서평은 제이포럼에서 이벤트에 추첨되어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 받아 솔직하게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뿜빠뿜빠 노래하는 자동차 네버랜드 우리 걸작 그림책 72
김삼현 지음 / 시공주니어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차덕후 바퀴 달린 물건 찐러버 6세 남아를 키우고 있습니다.


내 아이가 책을 좀 봤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을 하신다면.

아이 눈높이와 취향에서 아이가 관심 있게 볼 법한 책 부터 시작하세요 ^^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추천하고 시작합니다.

제목에서 부터 이미 힙하지 않나요? 뿜빠뿜빠 라니 ㅎㅎㅎ

아직 한글 미해독자인 우리 아이는 제목 읽어주자마자 제목에서 이미 깔깔 터집니다.


우리 차덕후 아들은 아기때부터 타요를 참~~~ 좋아했어요.

이 책에서는 타요의 씽씽극장을 보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아이가 만화영화 보듯 한 페이지 한 페이지 집중해서 정말 재미있게 보고 듣더라구요.


그리고 작가님의 아이디어는 정말 기발했습니다.

구급차가 시도시도 달려오다니 엄마인 저 조차 빵 터지며 무릎을 탁!치게 되더군요.


책이 정말 그림도 좋고 내용도 재미있어서 책 낭독 자체가 놀이가 될 수 있는 좋은책 입니다.

차덕후네 집에 다들 미니카 종류별로 엄청 많이 갖고 계시죠?


책에 있는 자동차들이랑 같은 역할의 미니카 찾아서 책 읽을 때 인형극처럼 해주면

정말 너무너무 좋아해서 최소 5번은 연속 공연 해야하더라구요 ㅎㅎㅎ.


독후활동 책놀이를 따로 할 필요 없이 책을 읽으면서 아이와 같이 놀 수 있어 참 좋았습니다.



자동차 좋아하는 미취학 아이에게는 장난감 대신 선물로 주어도 좋을 책이네요.

책 포장 뜯고 최근에 이렇게까지 좋아하는 모습을 보인 건 오랜만이었거든요ㅎㅎ.


저는 운 좋게도 이벤트에 추첨되어 받아보게 된 책이지만.

만약 이벤트에 추첨 되지 못했다면 내돈내산 했을 책입니다 그 정도로 차덕남아에게 강추!!



시공주니어 출판사로부터 도서만을 제공 받아 솔직하게 작성한 리뷰입니다.

양서를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 드립니다.

어느 날 노란 자동차가 골목길을 가고 있을 때였어요.
길모퉁이에서 갑자기 파란 자동차가 튀어나왔어요.
"라!"
노란 자동차가 깜짝 놀라 소리쳤어요.
"솔!"
파란 자동차도 외쳤지요.
두 자동차는 잠시 서로를 바라보다가 헤어졌어요, - P1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