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과 서정시
리훙웨이 지음, 한수희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SF 소설을 읽을 때 다른 소설과 달리 시간이 꽤 드는 나로서는 이 책을 손에 잡기가 쉽지는 않았었다. 그럼에도 큰 망설임 없이 펼치게 되었던 것은 요즘 한참 중화권 작가들이 쓴 소설을 흥미롭게 읽었다는 점과 한스미디어 출판사의 긍정적 경험이 크게 작용했다. 최근에 읽었던 중화권 작가들의 놀라운 발견이 리훙웨이라는 작가에게도 이어질지에 대한 기대감도 한몫 자리했던 것 같다.

펼쳐들었던 <왕과 서정시>는 개인적으로 인문학보다 더 어려워하는 장르인 SF인만큼 읽기전 어느정도 각오를 했었음에도 불구하고 역시 쉽지 않은 작품이었다. 정식 출간본 전에 만나본 가제본이었고 이제 중화권 소설가들의 이름을 알아가고 있는 나로서는 '리훙웨이'라는 처음 보는 작가에 대한 궁금증도 있었는데 쉽지 않으며 꽤 독특하게 다가오는 소설의 느낌에 문득 작가에 대한 이력이 궁금해졌다. 이 책을 읽어나가는데 이해와 단서가 되지 않을까 싶어 찾아본 작가의 이력은 철학 석사학위를 받고 문학 편집자로 일하다 이 소설을 썼다는 것으로 소설을 이해하는 방향을 잡을 수 있었던 것 같다.

현재와 그리 멀지 않은 미래 2050년, 노벨문학상 수상을 앞둔 '위원왕후'가 별세했다는 이야기로 시작하고 있는 이 소설은 초반부터 '이동영혼', '의식공동체', '의식결정체' 라는 낯선 단어가 등장한다. 위원왕후는 죽기 전 친구인 리푸레이에게 '이렇게 단절한다. 잘 지내길'이란 글이 담긴 이메일을 보내고 리푸레이는 의식공동체를 통해 직접 얘기하지 않고 이메일이라는 과거의 방식을 선택하여 글을 보냈다는 사실에 의구심을 느낀다.

위원왕후의 석연치 않은 죽음을 조사해가는 리푸레이,사건의 실체에 다가서며 리푸레이는 위원왕후가 '제국'의 실권자인 '왕'과 연관되어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인간의 머릿속에 심어진 단말기를 통해 의식 공유는 물론 정보 검색까지 가능하게 한 시스템을 통해 '왕'이 이루려던 제국의 실체가 드러나게 된다.

CCTV 하나에도 사생활 보호라는 찬,반 여론이 뜨거운 요즘 세상에 인간들 두뇌에 단말기를 설치하여 통제하려는 왕의 모습에서 어떻게 이 책의 제목이 탄생하게 되었는가 이해할 수 있었다. 언어에서 서정성을 제거한다면 인간은 어떤 삶을 살아갈 것인가? 어찌보면 인간의 머리에 단말기를 주입하여 실험실의 쥐처럼 한정적인 삶을 살아가는 인간의 모습이 미래에서 일어날 법한 일이라곤 생각되지지 않으나 그럼에도 그 옛날에도, 민주주의의 뿌리를 내린 지금에도 독재란 이름으로 국민들 위에 군림하려 들었던 많은 정치지도자들을 떠올린다면 미래에 아주 일어나지 못할 일은 아닌것 같다는 생각도 함께 들었던 것 같다.

지금까지 인간의 육체를 요하던 대부분의 일들은 기계와 인공지능으로 대체되며 또 한번 커다란 전환기를 맞을거라는 이야기는 숱하게 들었지만 그런 발전 뒤에 인간이 유일하게 구사할 수 있는 사고력등도 기계 찍어대듯이 통일되어 관리된다는 이야기는 충격으로 다가와졌던 것 같다. 더불어 개인정보의 해킹으로 큰 혼란을 여러번 겪으며 그 폐해성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보면서 인간의 두뇌에 칩을 넣지 않아도 이미 우리는 그러한 대혼란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닌가란 생각 또한 들게했던 작품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