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틱 한시 - 사랑의 예외적 순간을 붙잡다
이우성 지음, 원주용 옮김, 미우 그림 / arte(아르테)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교 다닐 때 국어책에서 고전문학사를 배웠었다.

삼국부터 시작된 시가라든지
시조, 고려가요, 가사 등에 나타난 남녀간의 애정지사가

지금보다 더 멋들어지고 세련되며 애절하게 표현되었더랬다.
가시리의 이별의 정한이라든지 정철이 쓴 사미인곡이라든지
어떻게 그렇게 표현할 수 있는지 학생때에도 인상이 깊었다.
무엇보다도 선비와 기생간의 사랑이야기가 잊혀지지 않았다.
홍랑과 최경창이나 이매창과 유희경, 그리고 빼놓을 수 없는 황진이와 서경덕.

 

이 책 <로맨틱 한 시>에서도 그들의 이야기가 나왔다.
<그대 향기에 취해贈醉客-이매창>, <사랑하는 그대 기다리는 마음冬之永夜-황진이> 등...

한시 원문이 나오고, 한시를 한글로 해석한 글이 세로쓰기로 적혀있다.
아, 이 책은 옛날책처럼 오른쪽으로 넘기는 형식으로 되어있다.
그 다음장엔 지은이의 프로필. 역사적으로 어떤 인물이었는지 상세히 적혀있고,

마지막으론 그 작품에 대한 작가의 단상.
2015년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의 모습을 비춰주고 있다.
에세이 형식이라 친근했다. 일기를 들여다보는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하고.
사랑스러운 배경과 일러스트를 보니 제목답게 로맨틱했다.

목차는 총 4개이다.
1.봄을 기다리는 마음
2. 사랑의 기쁨
3. 변심
4. 그대를 원하고 원망해요

 

사랑과 이별은 시대를 초월한 영원한 주제인 것 같다.

박제가, 임제부터 이규보, 이수광 등 당대의 문인들이 표현한 이 텍스트들을 함께 나누고 싶다.
로맨틱하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