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트 마운틴
데이비드 밴 지음, 조영학 옮김 / arte(아르테)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종일관 무겁고 음울한 분위기가 소설을 지배한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1인칭 주인공 시점인 소설의 화자는 열한 살 남자아이인데,

자신에게 벌어진 일을
담담하고 태연하게 말하고 있는 게 소름이 끼칠 정도였습니다.


열한 살짜리 남자아이가 할아버지와 아버지, 그리고 톰아저씨

이렇게 세사람과 사슴사냥을 떠났어요.

 이 야생의 세계에서 사냥 첫 날 사슴이 아닌 불청객 밀렵꾼을 총으로 쐈다는 사실.

왠지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가 예사롭지 않아 보였어요.

 

 

<세상이 정말로 새로운 경우는 없다>

 

 

저자 데이비드 밴의 소설 서술방식이

 의식의 흐름을 따르고 있어서 읽기가 버겁기도 했는데
이 책에서 말하고자 하는 주제 또한 가볍지 않은 것이라 더 고통스럽기까지 했지요.


죽은 밀렵꾼이 예수를 상징하고, 성경 속 인물인 가인과 아벨이 등장하며

기독교적인 관점과 함께 인간본능, 죽음과 실존 등에 대한 것들을

좇아가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복잡했습니다.
집요한 묘사와 나열되는 서사가

스토리 중심의 여타 책들과는 다르게 쉽게 다가오지 않더라구요.

 

 

<우리는 언제나 무언가를 죽이고 있다>

 

소설 <고트 마운틴> 에 대한 인터뷰 기사를 보니 저자가 이렇게 얘기했더군요.
"내 소설의 폭력은 미 총기 문화에 던지는 경고" 라고요.
학교 총기 난사사건들을 접하며 인간의 맹목성에 대해 깊이 고민한 흔적이 보였습니다.
그 사건의 배경을 탐구하여 픽션과 논픽션을 오가는 지옥의 공간을 담고 있다고 밝혔구요.


이틀 반 동안의 시간동안, 밀폐된 공간인 사냥터에서 재현된 현대판 그리스비극이랄까?

 

 

<내가 서 있는 이 땅은 저 산을 따라 어딘가로 미끄러져

무저갱으로 떨어질 수도 있었다>


소년이 아무 죄책감도 느끼지 않고 밀렵꾼에게 방아쇠를 당겼다는 사실.
소년 최초의 살인이었습니다. 아벨을 죽인 가인처럼 말이죠.


 무기력한 보통사람인 톰아저씨와
선량하지만 살인한 자식을 보호해야하는 아버지,

선악을 초월해 신의 상투 위에 앉은 독특한 캐릭터의 할아버지가
소설에 등장하여 이야기가 전개되는데요.


이 잔혹한 할아버지가 구역 성경에 나오는 신처럼

아무것도 아니면서 모든 것을 존재한다고 설명하며
기독교적 세계관에 도발하는 인터뷰는 거슬리기도 했어요.

 

 

<이제 넌 어른이다. 할아버지가 말했다.

이제 넌 어른이다. 아버지가 말했다.>

 

 

사슴을 사냥하는 것과 인간을 죽이는 것엔 어떤 차이가 있는지,

어디까지 용인하고 덮어줄 수 있으며,
어느 선까지 합리화가 가능한지...

이런 물음에 대해 소설은 어떤 대답을 하는 걸까요?

 

 

<지금 당장 저애를 죽여 이 불 속에 매장해야 해>

 

 

소년의 폭력이 성인식을 치르는 과정처럼 그려져서

그가 아무 감정없이 밀렵꾼을 사살하고도 죄의식을 느끼지 않았던 걸까요?

게다가 밀렵꾼을 죽인 후에 또 사슴을 사냥하여 죽이고.

그 어린 소년이 사슴을 해체하는 장면까지 고스란히 묘사되어 있습니다.

잔인하면서도 사실적인 묘사는 읽는 내내 긴장감을 안겨다 주었어요.
사슴 시체와 혼자 남겨진 소년이 시체까지 끌고 캠프로 돌아가는 먼 길.
자수를 권하는 아저씨와 시체를 묻자는 아버지, 그리고 손자를 죽이려는 할아버지...

 

 

 

<살인이 자연스러운 일이거나

그럴 만한 일이 아니고서는

도무지 말이 안된다>

 


작가는 모든 인간을

성경에 나오는 '최초의 살인을 저지른 카인의 후예' 라고 말한 것을 보면
마음이 무거워집니다.

 

 

<아버지는 그의 아버지를 붙잡고 울었다>

 

 


고트 마운틴이라는 공간이 가져다주는 느낌은

이 소설 등장인물의 심리상태를 반영하는 것 같아요.


거대하고 어둡게 표현되는 자연의 모습과

상세하게 그려진 소년의 마음이 제게도 전해지는 것 같아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소설이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