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로를 이탈하셨습니다
코붱(김연정) 지음 / SISO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경로를 이탈하셨습니다

 

  내 자신 아무나 올 수 있는 자리였다. 출산휴가 단 3개월 동안 자리를 비웠을 때 조바심과 불안함을 느낀 건 나뿐이었다. 인사치레(?)로 나 없음 안 돌아간다고 해주는 동료들의 말이 진심인 줄 알았다. 하지만 대체근무자는 똑소리나게 일을 했고 내가 돌아오자 손볼 것 없이 모든 것이 완. . . !

 

  아이는 내가 없으면 잠을 안 잔다고, 못 잔다고 그렇게 가족들은 날 세뇌했다. 어쩔 수 없이 늦게 늦게 퇴근한 날이 있었다. 아이는 누가 없어가도 모를 정도로 새근새근 깊은 잠에 빠져있었다. 당황한 나.

 

  저자는 대체 불가능한 사람이 되고 싶다는 입사 포부에 면접관이 했던 한 마디가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고 했다. “그런 일은 없어요.” 그렇다. 하긴 내가 직장에 없어서 모든 업무가 올스톱된다면 인생은 너무 피곤하겠지. 다행이다.

 

  저자가 만들어 낸 신조어이자 합성어인 백수 라이터는 백수의 삶을 사는 동시에 자신을 설명하고자 이런 단어를 생성했다고 전했다. 입에 착 붙는다. 나도 두 가지 다 하고 싶다. 백수와 라이터.

 

  저자는 퇴사 전 돈이 얼마나 없으면 내가 불행해질까라고 생각해본 뒤 계산한 결과, 60만원이었단다. 실비보험비, 휴대폰비, 경조사비 등 고정비와 주유비, 병원비 등 변동비를 모두 포함해서. 이 정도면 최소한 한달은 사람 구실하며 살 수 있었다고. 그리하여 좋았던 점은 이것을 파악해 두어 좀 더 계획적으로 소비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한다. 백수인 자신의 행복은 월 60만원에서 나온다니 행복의 값이 60만원인 셈이다. 난 얼마일까? 화수분이었으면 좋겠지만 스쳐 지나가는 월급을 보며 나도 생각해보았다.

 

  제목은 경로를 이탈했다고 하나 백수가 결코 잘못된 삶은 아니다. 자발적이든 타인의 강요나 권고이든 현실적으론 백수가 무지 많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돈이 없음 안된다지만, 그 누구도 아닌 자신을 위해 돈보다 하고자 하는 일, 좋아하는 일을 찾아가며 쉬는 삶도 꽤 괜찮다고 본다. 저자와 같이 말이다. 무조건 틀렸다고 하기 전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