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다시 행복해질 수 있을까? - 습관적으로 불행해 하며 감정에 휘둘리는 사람들을 위한 마음 수업
이주현 지음 / 더로드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도 다시 행복해질 수 있을까?

 

  감정에 휘둘리며 사는 사람이 너무 많다. 나도 포함해서. ‘과거의 받아들여지지 못한 오래 묵은 상처들은 빙하처럼 무의식에 흐르다 때때로 밖으로 흘러나와 자신과 인간관계를 망친다는 저자의 말이 와 닿는다. 그 케케묵은 감정은 감정의 주인인 조차도 부정하게 만드는 것 같다. 작가는 자신에 대해 긍정적인 시선을 갖게 되기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의 감정을 들여다보고 감정의 주인이 되기 위한 자각의 시간을 가졌다. 바로 직면하여 그 부정적인 감정의 원인인 오류관념을 재구성하였고 정서적으로 조건 없는 자기애를 통해 행복한 감정습관을 만든 것이다. 독자들에겐 이 책의 핵심메시지가 상당히 실용적으로 다가올 것이다. 여러 예화와 인용, 작가의 체험이 실려 있다.

 

  다섯 중 맏딸로 가치없는 존재로 여겨지며 타인 위주로 산 저자. 지금 와서 그때를 돌이켜보니 왜 안으로만 숨어들어갔는지, 왜 이리 미친 듯 일을 해댔는지 알 것 같았단다. 엄마가 해주지 않던 사랑의 말을 자신에게 스스로 하면서 어린 시절의 자신을 안아주고 많이 울었더랬다. 저자의 소개를 들으니 동병상련의 경험을 한 많은 독자들이 위안을 받을 것 같다. 마음이 가난한 사람은 외부로부터 행복을 찾는다. 그래서 정작 자기 사랑의 마음은 뒷전인 것이다. 타인을 돌보기 이전에 자기 스스로를 사랑하고 돌보는 게 선행되어야 한다. 남을 위한 인생이 아닌 자신을 위해서.

 

  불행한 것도 습관이고, 이유가 없는 감정은 없으며, 감정에 휘둘리지 않는 방법과 감정의 주인으로 살아가라는 내용이 책 전반에 걸쳐 서술되었다. 특히 미래를 행복하게 살려면 불행한 감정 습관을 바꿔야 한다는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서윤씨의 사례처럼 자신의 인생이 아빠와 남편 때문에 망쳤다는 피해의식에서 벗어나 관념을 바꿔야 하는 것이다. 분명 아빠와 엄마가 행복했던 시절이 있었다. 그런 행복한 장면을 자주 상영해야 무의식에 행복을 심고 현실에서 행복을 경험할 수 있다. 이것을 의식적으로 해야 한다. 영화나 드라마에서 음미해도 좋다. 반복적으로 프로그램을 다운로드하듯 행복의 패턴으로 점차 바뀌는 것을 발견하게 된다.

 

  관계에도 다이어트가 필요하며 감정의 행복의 열쇠가 숨어있다는 내용도 기억에 많이 남았다. 인간관계의 숨은 의도는 받는 것에 맞춰져 있다고 한다. 타인이 나의 욕구를 들어주는 대상으로 이용하는 경우가 매우 많은 것이다. 부모와 자녀관계도 그렇고 연인관계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인간관계의 처음은 자기와의 관계이다. 스스로에게 함부로 하며 남에게 인정받기 바라는 건 모두 가식이다. 타인은 또 다른 나이다. 그래서 자기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야 그 힘으로 타인도 사랑할 수 있다. 관계 다이어트는 먼저 자신의 부정적 관념을 빼는 게(다이어트하는게) 우선이 되어야 한다. 또한 감정을 조절하고 휘둘리지 않는 방법 중 하나가 가장 먼저 감정에게 다가가는 것이다. 자신에게 스스로 오늘 기분은 어때?’ 와 같이 알아주고 물어봐주면 자신이 소중한 존재로 느껴진다. 감정은 알아주기만 해도 많이 풀어지는 존재다.

 

  마치 행복을 찾아 떠나는 파랑새처럼 저자는 어떻게 마음의 평안을 찾았는지 우리에게 들려준다. 무엇보다 자신을 사랑하는 모습이 아름답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