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일 잘할 수 있다 - 유능한 직장인의 50가지 성공 습관
기토 마사토 지음, 조해선 옮김 / 성신미디어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도 일 잘할 수 있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일 처리가 빠른 능력자가 되고 싶지 않을까? 유능한 직장인, 프로 일잘러가 되고 싶은 욕구는 누구나 잠재되어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그 마음을 드러내진 않아도 말이다. 일본의 변호사이자 IT 기업 경영자인 기토 마사토는 이번 서평도서의 필자로서 빠르고 완성도 높게 일하는 방법을 익혀오며 그 업무 기술의 핵심을 책에 담았다.

 

  하루의 반 이상을 보내는 공간, 회사에서 우린 스스로의 행복을 성공적으로 발견하기 위해 결국 일 잘하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회사에 온 목적이자 본질은 일을 하는 것이기에 직장생활을 좀 더 현명하게 하려면 책에서 이야기하는 현실적인 업무 노하우를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 책은 일 잘하는 사람들의 특징을 소개한다. 그들의 시간 절약법, 행동법, 사고법과 생활습관에 이르기까지. 내가 여기에 얼마나 해당되나 짚어보며 읽어 내려가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

 

  대부분은 아침에 출근할 것이다. 머리가 가장 맑은 시간이 언제인지 알아둔다면 업무를 하는데 있어서 도움이 될 것이다. 필자의 경우 이른 아침 시간에 가장 집중이 잘 되어 사업 계획을 구상하거나 자료를 읽는다고 한다. 두뇌를 풀가동 시키는 일들에 해당한다. 나 같은 경우도 출근하자마자 제일 머리가 맑기 때문에 업무 이메일을 확인하고 그날의 일정을 체크하며 순서대로 계획을 짜는 편이다. 책은 경력이 짧아 결정권이 없는 직원이라면 자신의 계획을 미리 말하여 상대의 일정에 끼워 넣는 방법도 추천했다. 남보다 일처리가 빠르면 그만큼 다른 사람의 일정도 자신의 페이스대로 조절할 수 있으니 이득이다.

 

  행동법 중 시시콜콜 간섭하는 상사에게 대응하는 법이 눈에 띄었다. 딱 우리 상사의 스타일이다. 필자는 마이크로 매니지먼트 형이라고 표현했는데, 유감스럽게도 직장인은 상사를 마음대로 고를 수 없기에 상사 업무 스타일이 그렇다면 따라야 한다는 게 지론이다. 상사가 묻기 전에 자료를 제출하고 트집 잡히지 않을 만큼 완벽한 일처리를 목표로 하는 수밖에. 하지만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일은 어쩔 수 없겠다. 그저 완벽주의 성향이 지나쳐 전체적인 상황을 헤아리는 능력이 부족한 상사를 둔 경우, 직원은 이를 설득하기 위해 상당한 수준의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필요로 한다. ‘상대의 의도를 예측하는 게임이라고 여기고 빠르고 정확하게 일처리하는 능력을 기르는 시간으로 삼자고 말하는데 고되다. , 고되다.

 

  이 외에도 큰일을 작은 일로 분해하는 방법, 사내에서 제일가는 잡무의 달인이 되자는 말, 미룰수록 위험해진다는 진리를, 필자는 이야기했다. 특히 잡무의 달인은 관점을 달리 해본다면 말단이 하는 일이지만 더 중요하고 덜 중요한 일은 없다고 생각하며 타인을 배려하고 세세한 부분을 놓치지 않는 것이다. 일의 경중을 떠나 일의 태도를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일에 대한 자세, 적성을 분명하게 발견할 수 있어 경영자의 입장에서는 오히려 이러한 일을 더 관찰하고 있음을 명심하자.

 

  마지막엔 이 모든 내용을 요약정리하여 약 6장 분량으로 함축하여 읽을 수 있게 배려해주었다. 일을 잘하면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그 에너지는 선순환을 낳는다. 매너리즘에 빠진 자신의 모습이 좀 더 의미 있게 변하고 싶다면 일 잘하는 직장인의 성공습관을 눈여겨보자. 분명 도움이 되는 결과를 발견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