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불을 - 한 걸음만 버텨줘
정회일 지음 / 열아홉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음에 불을

 

  이 책의 저자 정회일 작가는 익히 알고 있었다. 그의 유명한 저서 <독서천재가 된 홍대리>를 읽어본 적이 있어서다. 물론 그 책을 읽게 된 것도 이지성 작가의 책을 보고 나서였다. 둘은 멘토와 멘티사이였다. 이지성 작가가 교사였을 때 정회일 작가가 학교로 찾아가 가르침을 받고 싶다고 한 것이 계기였다. 이젠 이작가가 정작가에게 영어를 배우고 싶다고 찾아온단다. 그도 그럴 것이 정회일 작가는 영나한의 대표이기도 하다. 그의 꿈은 강남에서 성공한 영어 강사였다. 이작가의 조언, 1년 동안 365권의 책을 읽고 다시 찾아오라는 말에 그대로 실천하고, 그 뒤엔 진짜로 바람대로 되었다. 이렇게 자기 분야에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지만 정작가는 심한 아토피로 인한 투병생활을 이어갔다. 죽을 고비를 8번 넘겨가며 초유의 생존력을 갖게 된 저자는 삶과 죽음에 대해 누구보다 치열하게 고민해왔다. 이 책은 1365독서를 마치고 1천권 독서, 1만권 독서로 가는 중 마치 숲의 밤나무에서 알밤들이 익어 떨어지듯 사색과 깨달음이 내면에서 저절로 익어 글이 된’, 자기계발 아포리즘이라 불릴 만하다. 이미 전부터 운영하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제본 형태로 독자와 소통해왔던 글들을 책으로 묶어 출간한 것이다. 저자는 말한다. 어린아이처럼, 마음에 불을, 열정을 가지고 아름다운 세상과 아름다운 나 자신에게 호기심을 잃지 않는다면 우리 인생을 주체적으로 자유롭게 살 수 있지 않을까?

 

  책은 챕터별로 비슷한 주제를 묶어놨지만 순서에 상관없이 읽어도 될 것 같다. 글은 생각거리를 주지만 이것처럼 행동으로 옮기는 건 독자의 몫이다. 저자의 조언대로 집중하고 깊게 생각하기 위해선 책을 필사하는 것도 추천한다. 자기화 하는데 도움이 되어 생각의 패턴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된단다. 우린 무엇을, 누군가를 안다고 할 때 정말 아는 것인지 생각해봐야 한다. 안다는 교만의 시작은 나를 착각 속에 살게 만들기 때문이다. 무지를 아는 것이 앎의 시작이라고 소개하며, 안다는 것은 다른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을 정도로 말할 수 있어야 한다. 맨날 책을 읽고 강의를 들어도 바뀌지 않는 건 자신이 지혜롭다는 착각을 하며 교만하기 때문이다. 저자는 말한다. 가장 지혜로운 자가 되길 원한다면 가장 겸손한 자가 되라고.

 

  ‘모른다는 것을 알고 있나요?’, ‘경험(도전)하거나 아무것도 안 하거나’, ‘생각 시작하기(우물 밖으로)’, ‘나를 찾아, 내 꿈을 찾아서’, ‘그에 맞는 노력을!’, ‘장애물은 목표에서 눈을 뗄 때 보이는 것이라는 6개의 챕터 중 어느 문장이 눈에 들어오는가? 난 마지막 챕터에서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으려면이라는 소제목을 발췌해 먼저 읽었다. 인생은 실수의 연속이지만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건 자신과 주위 모두를 피곤하게 만드는 행위다. 10분만 지나도 금세 까먹을 일들을 적기 귀찮다는 이유로 흘려보낸다. 저자는 독서와 함께 정말 권하고 싶은 습관으로 메모하는것을 들었다. 누구나 메모의 힘을 긍정하지만 실천하지 않는 것 중 하나가 이것이다. 단순히 할 일과 같은 일정을 메모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무언가를 깨닫고 느낄 때마다 메모하기를. 당장 펜과 종이를 옆에 갖다 두어야겠다. 언제 어디서든 내 생각을 달아나지 않게 하려면 말이다.

 

  저자가 고통의 터널을 통과하며 9년간 써온 자기계발 언더그라운드 베스트셀러인 이 책 <마음에 불을>을 모두에게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