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을 잘 맡긴다는 것 - 리더가 일 잘하는 것은 쓸모없고, 일 잘 맡기는 것이 중요하다 CEO의 서재 시리즈 23
아사노 스스무 지음, 김정환 옮김 / 센시오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을 잘 맡긴다는 것

 

  이 책을 읽고 조직 리더들의 고충을 조금은 알 것 같았다. 부하직원으로의 시각으로만 보았던 직장생활과 달리 천차만별의 직원들을 대하는 상사의 시각은 이렇게 다르구나. 다시 느꼈다. 몇 달 전 상사나 동료를 오피스 빌런으로 명명하여 문제적 상사와 동료유형들을 제시한 책을 읽은 적이 있다. 가혹한 독재자형이랄지, 저울질 상사랄지 또는 피해자 코스프레하는 동료 등을 다루었다. 반면, 이 책은 직원의 유형별로 일을 잘 맡기는 방법을 보여주었다. 리더도 종류가 있다. 이를테면 플레이어형, 소심걱정형, 방임형, 속수무책형, 부적재 부적소형 리더가 있다면 난감한 부하 직원도 종료가 참 많았다. 철부지형, 초성실 터널 시야형, 배째라형, 무념무상형, 업무 당당 거부형 등등. 리더는 일을 맡기고 가르쳐주는 것이 많은 시간이 걸리기에 차라리 직접 한다는 유형, 숙달된 업무라 자신이 하는 편이 효율적이라는 유형, 맡기기 미안한 유형 등으로 일을 맡기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면서 결국 감당이 안 되어 피로감과 허탈감을 털어놓는다. 물론 자유지만 리더라면 일을 맡기는 기술 또한 직장에서 요구되는 능력임은 분명한 사실!

 

  대입시켜보니 우리 상사는 두 번째 유형인 소심 걱정형 리더인 것 같다. 부하 직원에게 수시로 보고를 받지 않으면 안심이 되지 않는 유형. 저자가 언급했듯 직장 안에서 벌어지는 출세 경쟁의 부작용으로 윗선에서 지시한 업무량보다 더 많이 대비하여 결국 밑으로 내려갈수록 과다생산을 발생하게 하는 것이다. 엄청난 낭비가 아닐 수 없다. 우리 상사는 승진한 지 1년이 채 되지 않아 의욕이 높지만 상대적으로 수시 보고를 요구한다거나 불필요한 업무까지 요구하는 경향이 있어 피곤하게 만든다. 반면 난감한 부하 직원의 유형들도 나열되었는데, 내가 싫어하는 동료 중 하나가 나는 내 일만 한다!’는 사고방식의 소유자다. 터널 시야형 사원으로서 주위 상황이 어떻든 자신이 맡은 업무에만 관심이 있고 주위 동료들과 공적, 사적으로 함께 하는 것을 매우 부담스러워하는 유형이다. 리더로서 이런 직원을 대할 때는 애초에 이야기가 통할 것을 기대하지 말로 머리로 이해시키기보다 행동이 몸에 배도록 만드는 것을 우선순위로 삼아야 함을 조언했다.

 

  일을 맡기려고 결정한다면 이것에도 원칙이 있다. 어떤 업무를 맡겨야 할지, 어떤 직원에게 맡겨야 할지 또는 직원에 대한 기대와 사실을 구별할 줄 아는지 등등이다. 맡기는 방법도 변하지 않도록 자신의 PDCA 사이클이 일관되게 유지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계획, 실행, 확인, 개선단계를 줄여 이름을 붙인 PDCA에서 리더는 말과 행동, 자신의 감정도 안정적으로 일관되게 컨트롤할 수 있어야 한다.

 

  리더는 나서야 할 때와 맡겨야 할 때를 정확히 구분하여 일을 능숙하게 맡기는 자신감을 보여야 한다. 이 때 중요한 점은 이것이다. 중요한 업무에서 부하직원이 활약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빠르게 성장하는 직원에게 어필하며 자신의 업무 성과를 부각하고 부하직원이 문제를 충분히 해결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마지막으론 중요부분에서 리더 본인이 전면에 나서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행정학을 공부할 때 배웠던 리더십이 생각난다. 급변하는 환경에서 성과를 내기 위한 업무밀착형 매뉴얼을 배우고 싶은 리더라면 이 책을 꼭 읽어보시라. 분명 도움이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