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 이후, 인생을 결정하는 열 가지 힘 - 하버드 심리학 거장의 마지막 강의
B. F. 스키너.마거릿 E. 본마거릿 E. 본 지음, 이시형 옮김 / 더퀘스트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50 이후, 인생을 결정하는 열 가지 힘

 

  지은이 B.F. 스키너, 옮긴이 이시형박사라니! 책날개에 소개된 이들을 발견한 후부터 기대감이 증폭되었다. ‘스키너 상자라는 실험기구를 들어본 적 있을 것이다. 동물 행동을 연구하는 그것은 심리학과 교육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이시형 박사 또한 <세로토닌하라!>라는 저서로 유명하지만 화병이라는 용어를 세계정신의학 용어로 만든 권위자이기도 하다. 어찌되었건 하버드 심리학 거장의 강의를 책으로 옮겨 멋지게 나이 들고 재밌게 살고 싶은 독자를 위한 가장 실용적인 조언을 직접 들을 수 있다니 기쁘고 감사하다.

 

  아직 50대는 되지 않았지만 이미 이 시기를 지나고 있는 중인, 또는 이미 지난 부모님을 돌아보며 나 또한 50 이후를 지혜롭게 준비해야겠다는 다짐과 함께 이 책을 읽게 되었다. 노년이 되기 전 다가올 인생 후반에 대해 생각하기 가장 적절한 시기랄까? 준비된 인생을 위해 젊었을 때 조금씩 생각해두고 실천한다면 매력적인 삶을 맞이할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젊은이들이 특히 건강과 돈에 대해선 미래를 내다보고 준비하는 경향이 많은 것 같다. 하지만 저자는 노년을 즐기려면 이것 외에 다른 종류의 계획이 있어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그것이 무엇일까?

 

 책은 마음, 환경, 생각, 일상, 관계, 과거, , 감정, 태도, 역할로 총 10가지 종류를 나누어 우리가 취해야할 것들을 조언한다. 여러 내용 중 일상을 바쁘게 보내라는 내용이 눈에 먼저 들어왔는데, 아무것도 하지 않으며 여생을 보내는 것이 결코 달콤한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일하느라 지치고 바빠서 여유가 없는 삶을 한탄(?)하고 불평하는 이들에게 하는 말 같다. 자유로운 시간의 견지에서 보면 노년이란 부유함인 동시에 빈곤함이라고. 자고로 예부터 시간을 때우기 위해 도박, 과다한 음식과 술, 약물 등에 관심을 가진 일할 필요가 없던 부유층을 생각해보면 답이 나오는 것 같다.

 

  우린 물질적인 것과 경험적인 것을 비교해볼 때 금전을 후자에 쓰는 것이 인생을 더 풍요롭게 한다는 걸 들은 적 있을 것이다. 나이가 들수록 사람은 이야깃거리로 과거를 추억하고 영광의 면류관처럼 행복함을 발견하곤 한다. 하지만 진심 어린 애정을 나눈 기억, 모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던 기억들은 지금 이순간과는 동떨어져 있다. 예전의 성취로 좋았던 옛 시절을 추억하며 지금을 즐겁게 보내라고 북돋우는 것은 마치 우울증에 빠진 젊은이에게 가진 것을 언급하며 달래는 것과 같다고 한다. 저자는 지금 무언가 할 일이 있어야 함을 상기시키며 노년을 활기차게 보낼 수 있도록 활동적인 방법을 찾는 것이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노인의 조용하고 수동적인 움직임보다 진짜 무사 평안한 생활이라 단언한다.

 

  누구나 노년을 맞이할 것이고, 그 시간이 다가옴을 상기하며 지혜롭게 인생을 준비하는 것에 관심이 있다면 스키너가 이야기하는 말들을 귀담아 들어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