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 우리 집이 지구라면 푸른숲 생각 나무 15
엠마뉘엘 피게라 지음, 사라 타베르니에 외 그림, 이세진 옮김 / 푸른숲주니어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약 우리 집이 지구라면

 

  이 책은 표지부터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지구를 집에 비유해 여러 방들을 표현한 방식이 마음에 들었다. 저자는 엠마뉘엘 피게라라는 저널리스트이자 다큐멘터리 작가였다. 환경과 생태에 관해 이야기하는 것을 업으로 삼고 있어 이러한 유익하고 흥미로운 책을 낸 것 같았다. 그린이도 프랑스 출신의 사라 타베르니에와 알렉상드르 베릴로서 긍정적인 기운과 영감을 떠올리며 책 속에 표현해주었다.

 

  책을 넘겨 목차를 살펴보니 둥그런 지구를 5층으로 나누어 보일러와 탱크가 있는 지하는 지구의 내부구조와 대륙 이동설, 판 구조를 나타내었고, 1층은 지구의 광물자원과 여섯 대륙을 나타내는 거실과 침실, 알록달록한 장판을 지구 표면의 토양으로, 더불어 사는 반려동물도 언급했다. 2층은 지구의 식량자원을 주방으로, 쓸모를 찾고 있는 지구의 잡동사니를 다용도실에 두었고, 넓고 푸른 지구의 바다를 욕실과 화장실로 나타내었다. 3층은 섬유 산업을 옷방으로, 수도 시설을 지구의 담수로, 세계의 인구를 우리 가족으로 축소해서 표현했다. 마지막 4층은 울룩불룩한 지붕을 지구의 지형으로 나타내었으며 집 외부는 태양과 지구의 기후를 반짝이는 조명과 난방으로, 지구의 자연과 초록 식물들을 온실과 마당으로, 더 나아가 지구 밖 있을지도 모르는 외계인에 대한 언급과 사람이 살 수 있는 행성을 별장으로 표현했다.

 

  와! 지구의 프로필을 이렇게 친근하게 표현해주다니. 아이들도 재미있어 할 것 같았다. 지구의 온도는 땅 속으로 내려갈수록 높다고 했다. 내핵의 온도가 무려 5천도 이상 된다니까 말이다. 탄광에서 일하시는 광부의 노고를 알 것 같았다. 어쩌면 땅 위의 바다를 전부 합친 것만큼의 물이 땅 속에 있을지도 모른단다. 맨틀에서 만들어진 암석에서 물의 흔적이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중학교 때 물상, 고등학교 때 지구과학이 새록새록 생각났다. 최근 자주 일어나고 있는 지진도 언급하며 리히터 규모도 설명해주었다. 욕실 바닥, 즉 바다 아래 깔려있는 해양판은 대부분 현무암이다. 거실 바닥은 우리가 발을 딛고 서 있는 대륙판으로써 화강암으로 이루어져 있다고 한다. 이 지각은 12개의 커다란 조각과 나머지 작은 조각들로 이뤄져 있다. 지구의 광물 자원은 또 어떠한가? 차곡차곡 지하실에 천연가스, 고령석, 석탄, 기름 등 다양한 금속과 광물이 없는 것 빼고 다 쌓여있다. 게다가 저자는 환경에도 관심이 많아 화석연료의 사용이 지구를 병들게 하며 재생 에너지를 사용해야 한다는 내용도 적어 놓았다. 세계의 인구는 자꾸 늘어나는 수와 더불어 불평등한 세상의 차별, 격차를 언급했다. 반려동물들의 멸종과 그들의 삶의 터전이 사라지고 있는 지금 현실을 언급하며 다함께 어우러져 사는 방안도 강구했다.

 

  가히 지구 안내서라 불릴 만하다! 지구와 환경에 관심이 많은 아이들이 깊이 생각하며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