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경험 나만 해봤니?
신은영 지음 / 이노북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은영 작가의 <오늘도, 별일은 없어요> 란 에세이를 먼저 읽어본 터라 이번 에세이도 기대가 되었다. 글을 참 맛있게 쓰는 분이다. 이번 책은 당신과 나의 반짝이는 경험에 관하여 쓴 에세이집 <이런 경험 나만 해봤니?>가 되시겠다.

 

  첫 장부터 필리핀 하숙집에서 토끼같이 커다란 쥐를 발로 잡은 경험담을 늘어놓는 그녀. 적당한 거리를 유지한 채 서로 갈 길을 갔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라는 말이 녀석에게도 전해졌다면 다시는 그 하숙집 천장을 제집 드나들 듯 얼씬거리지 않겠지. 여러 흥미롭고도 이상한 경험(작자의 생각에 이상한)을 풀어놓으며 독자에게 공감을 얻기도 하고 동질감을 느끼게 해주는 데 탁월한 재주가 있는 것 같다. 책의 목차를 나누는 네 종류의 일러스트엔 그녀로 추정되는 여성이 그려지는데 에피소드에 상상력을 더해준다. 화려한 색깔을 자랑하는 열대어인 샴투어를 고독한 남자에 빗대어 표현한 것도 재미있었다. 샴투어는 수컷의 경우 공격성이 강하고 텃세를 부려 혼자 있어야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는데 커다란 수족관을 혼자 차지한 샴투어 마이크와 또 다른 샴투어 피터의 대화가 인상적이었다.

 

  저자가 대학생 때, 딱히 선생님이 되고 싶은 마음은 없었지만 그저 과목 중 하나다 생각하며 신청한 교생실습에서 윤리라는 과목을 맡아서 졸업한 학교에서 교생을 경험한 내용도 이 책에 나왔다. 아이들은 아직 제대로 판단도 할 수 없는 애들이라고 폄하하며 자기 생각도 완성되지 않았는데 무슨 생각으로 토론을 시켰냐며 따지는 선생님을 보며 반박하고 싶었다고. 아이들은 정말 놀랄 정도로 논리적이고 창의적이었다고 말이다. 우리가 과소평가할 성질의 것이 아니라고 말이다. 나도 학교에서 근무하지만 어른들은 아이들의 논리력과 창의력을 과소평가하고 있진 않은지 다시 생각해보았다. 어찌 보면 어른보다 더 훌륭한 아이도 많은데 말이다. 저자의 여러 경험들을 통해 라디오 사연을 듣는 것도 같고 친한 언니와 수다 떠는 것 같은 느낌도 들었다. 그리고 그 선명하고도 세세한 기억 또는 띄엄띄엄 생각나는 기억들의 조각을 모아 추억을 되새겨보니 지루할 틈이 없었다. 나도 지난 기억들을 떠올려보아야겠다. 문득 떠오르는 것들부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