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은, 많이 지쳐 있습니다 - 일, 관계, 삶의 과부하 속 내 마음 회복수업
로라 판 더누트 립스키 지음, 문희경 옮김 / 더퀘스트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실은, 많이 지쳐 있습니다

 

  이 책은 저자가 경험한 다양한 사례가 얹혀 시의적절하며 유의미한 강의와도 같았다. 지은이 로라 판 더누트 립스키는 정신적 외상치유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로서 어떠한 아픔 속에서도 사랑하는 사람을 대하듯 나 자신을 솔직하고 다정하게 대할 때 마법이 일어난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책 말머리에서 언급했듯 일상이 버겁고 두려운 마음에 이 책을 집어든 사람도 있을 것이라는데 내가 그랬다. 뭔가 번아웃된 느낌? 과부하가 걸린 느낌이 요즘 강하게 들었다. 저자는 우리 내면에 과부하가 걸린 원인을 찾는데 관심을 쏟아야 한다고 말한다. 변화의 동력은 우리 안에 있기 때문이다.

 

 과부하는 나 자신 스스로, 또는 관계와 가족 안에서도 느낄 수 있다. 특히 후자는 가늠하기 어려울 수 있는데 다들 자기 포장을 하며 살고 있기 때문이다. (그 일례로 소셜미디어엔 언제나 행복이 넘친다.) 요즘은 공동체와 사회의 과부하를 절실히 경험하고 있다. 환경오염과 전염병이다.

 

  전문용어가 꽤 많이 등장하여 전공서적을 읽고 있는 느낌도 든다. 외상의 외적요인과 내적요인을 나누는 것을 시작으로 내가 지친 진짜 이유를 찾는 것이 시작된다. 유전이나 제도, 내면화, 건강 등 다양한 이유가 존재한다. 해결책은 적을수록 좋은데, 노출을 최소화 하는 것, 잠재적 장애물을 알아채는 것이다. 산만하거나 고립된 상태, 무기력하거나 집착하는 상태가 계속 되면 포화상태가 오는데 자신의 상태를 알아차리고 건설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거나 생각을 분산시키는 것이다.

 

  피로가 쌓이면 근육이 지치듯, 결정할 것이 많아지면 의지가 떨어지고 방어력이 낮아진다고 한다. 우린 활력을 찾기 위해 단순해질 필요가 있다. 플라톤도 이렇게 말하지 않았는가. “자신의 방향을 찾으려면 평범한 일상의 흐름을 단순하게 만들어야 한다.”. 자연을 감상하거나 영성과 종교에 의지하는 것도 방법이다. 예술작품 감상과 유머, 공동체 참여도 좋은 선택지이다. 나도 종종 여기 제시된 선택지대로 행동하며 스트레스를 풀고 수고한 나를 보듬은 적이 있었다.

 

  지친 내 모습을 회복하려면 저자의 말대로 타고난 성향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우리에게 주어진 훈련이라는 선택지를 간과하지 말아야겠다. 매일 조금씩이라도 뭔가를 해보면서 그동안 살아온 방식을 이해하고, 앞으로 살아가는데 도움이 되는 선택을 훈련하자. 입꼬리만 올라갔던 가짜웃음이 초승달 모양의 눈처럼 진짜웃음으로 바뀔 테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