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만나를 줍는 여자 - 말씀을 먹으면 살아난다
홍애경 지음 / 두란노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늘도 만나를 줍는 여자

 

  저자의 지론은 이렇다. ‘여자가 변해야 가정이 변한다.’ 그리하여 아내가 큐티를 시작하면 세상을 헤매던 남편이 돌아오고, 돌처럼 굳어졌던 아내의 가슴에 사랑의 바람이 불어온다고. 엄마가 큐티를 시작하면 세상에 빠졌던 자녀들이 십자가 앞으로 돌아온다고. 가슴 뛰는 말이다. 아내이자 엄마인 나는 저자의 이야기를 들으며 우리 가정이 주님이 주인 되시는 가정으로 거듭나기를 기도해본다.

 

  그녀는 신앙 좋았던 큰딸을 먼저 하늘나라로 보내고 절망 속에서 하나님을 붙잡았다.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큐티를 시작하여 지경이 넓어졌다. 광야시대에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매일 만나를 내려주신 하나님을 기대하며 매일의 영적 양식으로 고난을 이기고 승리한 체험이 고스란히 적혀있다. 저자가 느낀 말씀만나, 꿀 섞은 과자처럼 달콤해 자신의 영혼을 소생시키는 것 같았던 경험을 나도 느끼고 싶었다. 이양재 목사님의 큐티인으로 큐티를 하려고 노력하지만 의지적으로 하려니 힘에 부친다. 정말 만나고 싶은 연인이라면 기다리고 설렐 텐데 아직은 의무감이 더 많은 내 모습에 자괴감을 느낀다.

 

  하나님은 저자에게 상처 입은 치유자로 부르셔서 남도 살리는 진짜 큐티를 경험하게 하셨다. 주님께 중요한 것은 오직 잃어버린 한 영혼이기 때문이다. 큐티에 대한 부담감으로 선뜻 시작하기 어려운 이들에게 틀린 큐티란 없다며 중요한 것은 매일 주님을 만나며 그분이 어떤 분인지를 아는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각 사람에게 나누어주신 믿음의 분량대로 하면 된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한결 가벼워졌다. 어떤 날은 말씀을 읽어도 큰 깨달음이 없거나 무슨 뜻인지 모를 때도 많아서 큐티를 한 것인지 의문이 들 정도였는데 하나님이 주시는 마음이 없다 해도 그저 감사하며 마음을 내놓는다면 족하다고 한다.

 

  말씀을 적용하며 저자가 큐티하며 느낀 생각을 나누니 나도 큐티를 통하여 하나님의 자녀 된 멋진 권세를 누리는 삶을 살고 싶다는 생각이 강해졌다. 꿀같이 단 향기 있는 말씀이 내 삶에 가득하길 기도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