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지도 18 - 기적을 보기 원하는 이들의 꿈의 목록 보물지도 시리즈 18
서주현 외 지음, 김태광 외 기획 / 위닝북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물지도18

 

  이 책의 저자는 총 14명이다. (제목에 숫자 18이 붙어 18명이 아닌가 했는데, 출판사 위닝북스에서 18번째로 출간한 보물지도였다. 그렇다면 그동안 수많은 분들의 버킷리스트도 앞선 책에서 볼 수 있겠다.) 직업도 다양하다. 내과 의사, 연애 심리 코치, 패브릭 디자이너, 공무원 등. 다양한 직종의 다양한 사람들이 꿈꾸는 버킷리스트의 실천은 이 책의 제목처럼 보물지도를 들고 항해하는 여정이다. 책날개에 있는 글쓴이들의 간략한 소개를 보고 제일 먼저 읽고 싶다고 생각이 든 분은 황나래님이었다.

 

-황나래

자기계발 작가이자 동기부여가.

작가이자 동기부여가라는 가슴 설레게 하는 꿈을 그리며 청년들의 멘토가 되기를 꿈꾸고 있다. 또한 가치 있는 스토리를 전하는 강연가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라고 소개되어 있었다.

 

14명의 저자 중 인물사진이 없는 3명 중 한분이어서 더욱 궁금했다. 그녀의 버킷리스트 다섯 가지는 이러했다.

 

20대 청년들의 희망의 아이콘되기

2년 안에 어머니께 32평 아파트 사 드리기

10년 안에 100억 원 자산가 되기

자기계발, 에세이 부문 베스트셀러 작가 되기

가치를 가진 강연가 되기

 

  엇! 이루어진다면 참 부러운 내용이었다. 이미 이룬 내용이 아니라 앞으로 이루어질, 기적을 보길 원하는 이들의 꿈의 목록이기에 더욱 응원을 보내고 싶었다. 그리고 나도 이렇게 눈에 보이게 목표를 적고 다짐하고 노력하는 삶을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녀는 호주 유학을 준비하던 중 아버지가 돌아가셨고 생활이 많이 어려워졌다. 첫 직장 광고마케팅회사에서 인턴 업무를 시작으로 무역, 물류로 업무를 전환하며 스물 일곱을 맞이했다고 한다. 해외 근무 기회를 잡기 위해 해외 취업 박람회에 참가하여 업체 몇 곳에 이력서를 냈고 면접에서 토익 700점 이하, 영어와 중국어 구사 못함이라는 이력에도 이유 없는 자신감으로 붙은 직장에서 첫 해외 근무를 시작하게 되었다. 앞만 보고 달린 그녀는 서른 살 한 회사의 지사를 담당하는 과장이 되었다. 연봉은 2배 올랐고 집안의 빚은 청산되었다. 스물 네 살이 되던 1월의 첫날 서른 살까지 이뤄야하는 목표가 70%가량 성취되었다.

그때의 목표는 해외취업, 자동차 구입, 높은 연봉이었다. 빚만 있던 환경에서 허망할 수도 있던 꿈을 적어 놓고. 이뤘다. 일단 두드려보고 시도하란다. 도전되는 말이다.

 

  어릴 적 엄마와 은행에 가면 우리 집 돈 많지? 그래서 저금하러 온 거지?” 라고 묻던 꼬마는 그땐 몰랐다. 저축이 아닌 빚을 갚으러 매달 은행에 들렀다는 걸. 엄마의 절약정신과 결단력으로 21평 아파트에서 살게 되었고 지금까지 그렇단다. 하지만 화장실 2개가 있는 32평 아파트로 가고 싶은 열망은 그녀를 꿈에 미치게 했다. 앞으로 잘될 딸에게 무엇을 받고 싶으시냐는 질문에 엄마의 대답은 100만원 용돈받기.”에서 “32평 아파트 사줘.”로 바뀌었다. 최고의 강연가, 작가가 되어 그 꿈을 이루어드리겠다는 다짐이 예사롭게 들리지 않는다.

 

  이 외에도 그녀의 꿈은 나도 이루고 싶은 것들로 가득 차 있다. 그녀와 나의 차이점은 목표를 적고 노력하느냐 안하느냐 차이인 것 같다. 난 막연한 바람만 가지고 있지 이렇게 구체적으로 어떻게 실천할 것인가에 대해선 생각해보지 않았다.

 

  부동산 경매로 땅 부자 되기, 슈퍼푸드 쿡 북 내기, 가족과 1년에 2번 이상 해외여행 가기, 인문고전 강좌 열기, 드라마나 영화의 원작이 되는 책 쓰기 등 듣고만 있어도 가슴 황홀한 목표들이 이 책에 즐비해있다. 덩달아 기분이 좋아지고 꿈을 이룬 것 마냥 행복하다.

 

  마음속에 품고만 있던 누군가에게 말하기도 쑥스러운 나의 꿈들을 하나씩 밖으로 꺼내 보고 싶다. 종이에 적고 구체적으로 상상하라!

이들처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