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불변의 원칙 - 육아 혼돈에 지친 부모를 위한 등불 같은 생애 첫 육아서
이임숙 지음 / 카시오페아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육아불변의 원칙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 육아를 시작하다보니 내 몸 하나 건사하기도 너무 버거웠다. 게다가 초보엄마인 나는 아무리 육아서를 읽어보아도 실전에선 헤매기 일쑤였다. 그 이유는 아이를 돌보는 부모인 내가 정작 내 마음은 돌보지 않았기 때문인 것 같았다. 저자 이임숙 소장은 역시 에필로그에서 가려운 내 마음을 잘 긁어주었다. 부모의 자기 돌봄을 위한 3가지 원칙을 제시하면서.

첫째, 나 자신의 몸과 마음을 함께 돌본다. 출산 후 무릎이 너무 삐거덕거려 마치 할머니가 된 건 아닌가 싶을 정도로 걷기조차 쉽지 않았다. 몸과 마음은 연결되어 있다 보니 마음까지 우울해졌다. 그러면 아이 돌보는 일도 부실해질 터. 나 스스로를 위로하고 힘이 나게 도와주어야 한다.

둘째, 자신만의 시간을 가진다.

난 다행히도 아이를 봐줄 부모님이 계셔 일을 계속 할 수 있었다. 출근 전 30분 도서관에서 책을 읽는 시간은 나만의 소확행이자 나를 위한 온전한 순간이다.

셋째, 배움의 끈을 놓지 않는다.

아이도 자라고 부모도 발맞춰 끊임없이 무언가를 익히고 배운다면 함께 성장할 수 있다.

 

  아이를 키우는 일은 신체적 정신적 에너지가 엄청나게 필요한 일임에 200% 동감한다. 부모는, 특히 엄마는 자기돌봄이 꼭 필요하다.

 

 자기돌봄을 병행하며 내 아이에 맞는 육아불변의 원칙을 알아보면 다음과 같다. 아이의 기질은 바꿀 수 없으며, 부모의 말에 따라 아이가 달라지고, 신나게 노는 아이가 행복한 아이가 되며, 메타인지 능력이 아이의 공부를 좌우한다. 난 제 7원칙에서 제시한 메타인지가 무엇인지 궁금하여 먼저 발췌독을 했다. 1970년대 발달심리학자 존 플라벨이 제시한 개념으로써, ‘인지 너머의 인지란 뜻으로 내가 아는 것과, 모르는 것을 인지한다는 뜻이다. 내가 자랄 때는 IQ와 더불어 EQ가 이슈였는데, 메타인지는 자신의 능력치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를테면 난 집합은 잘 아는데 분수가 어려워.” 라며 자신의 취약점을 아는 것이 메타인지적 지식을 가지고 있다는 의미이다. 의외로 아이들은 자신을 잘 모른다. 메타인지는 긴 시간동안 아이가 제공받은 양육환경에서 자신이 좋아하고 싫어하는 것에 대해, 자신이 알고 모르는 것에 대한 정보를 자주 듣고 자극받아야 발전된다. 이것은 훈련이 필요하다. 독서 교육을 할 때 중심내용을 파악하거나 저자의 의도, 생각을 알아보는 수준에서 그치지 않고 한 단계 나아가 그렇게 생각하는 자신의 이유를 찾아 말로 표현하는 단계가 중요하다. 그럼으로써 아이를 수동 학습자에서 능동 학습자로 변화시킬 수 있다. 이스라엘의 교육법인 하브루타가 인기 있는 이유도 이것 같다.

 

  이 외에도 인지적 재미를 느끼는 방법, 부모의 따뜻하고 제대로 된 훈육원칙, 어떤 놀이를 어떻게 놀아야 하는가에 대한 방법들에 대해 저자의 노하우가 자세히 적혀있다. 육아 혼돈에 지친 부모를 위한 등불 같은 생애 첫 육아서라는 소개답게 시시각각 흔들리는 원칙은 놓고 이 책에 소개된 8가지 절대 원칙으로 육아의 기본기를 다져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