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일은 언제 시작될까?
에이브러햄 J. 트워스키 지음, 최한림 옮김, 찰스 M.슐츠 그림 / 미래사 / 201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When do the good things Start?
좋은 일은 언제 시작될까?


난 이 제목에서부터 '역시 찰리브라운답다'라고 눈치를 챘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등장인물 소개에서부터 '어라라...'생각해버렸으니까.
또 하나. 찰리브라운과 스누피는 너무나 친근하지만, 찰리브라운이 시니컬한 캐릭터임은 진정 몰랐다.
그뿐이랴. 루시 남동생의 성격을 알지 못하고 만화 보면서 귀여워, 말했던게 너무 어처구니없었다.
난 여지껏 <피너츠> 만화의 뭘 보고 웃은거지?

내 글을 읽는 사람들에게 묻고 싶다. 스누피를 얼마나 좋아하냐고.
아니, 얼마나 알고 있냐고.

이 책은 결코 가벼운 만화가 아니었다.
이 책의 저자인 에이브러햄 J. 트워스키가 정신과 의사이자 박사인데, 정신치료의 목적으로 시도한 책이라고 한다.
가령, <피너츠>의 4컷만화에 해석을 덧다는 것인데 정말 시중에 나와있는 심리에 대한 그 어떠한 책보다
머릿속에 쏙쏙 들어오고, '맞아'라는 소리가 절로 나온다.
때로는 웃음도 나오고.

만화도 그렇지만, 저자의 해석또한 군더더기가 없다.
그래서 읽힘에 있어 어려움은 없지만, 곱씹어서 읽게된다. 내 참...
만화가 그냥 웃기만 하고 넘어갈 수 없는 내용이 담겨있다.

예의에 대해서 이어지는 내용 중 만화가 여러 개 보여지는데 그 중 인상깊었던 것은 다음과 같다.

A : "I got six compliments today"
B : "fantastic!"
B : "it's not ogten you can get six complients in one day"
A : "two of them were even sincere!"

저자의 글 : 남들로부터 칭찬받을 때는 속으로 따져 보자. 이게 정말인가, 아니면 예의상 하는 소리인가?


우리 삶에서 일어날 수 있는 사소한 부분을 매우 사실적이고 가까이에서 보여준다.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다. 왜냐면, 학교다녔던 시절 이야기가 나오면 누군가에게는 이미 겪은 과거고, 누군가에게는 겪고있는 현재며, 누군가에게는 조만간 일어날 미래이니까. (그리고 이미 다른 사람들 통해 들었던 이야기라면, 간접경험으로 만화를 받아들일 지도 모르겠다.)

<피너츠>만화가 공감이 갈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등장인물의 성격이 제각각이다.
누구든 비슷한 사람은 하나씩 있기 마련. 내가 아니라면? 내 친구 A양과 루시의 성격이 똑같다, 라고 인식되겠다.
아니라면 TV 연속극에서 진상을 부리는 탤런트B씨...

만화 한 편 한 편에서 다른 사람을 이해하는 방법을 배우고, 사랑을 표현하는 방법을 알게되고, 자기자신에 대해 깊이 생각하는 방법까지 깨달을 수 있다. 아직 올해, 책을 많이 읽은 건 아니지만 이 책은 정말 별 다섯 개를 주고싶다. 그리고 소중한 사람에게 선물하고 싶다. 읽기도 쉽고, 재미있고, 영어공부까지 할 수 있으니까!

책 표지도 노랑색이라 기분까지 좋아지니, 한 권 구입하는 것도 괜찮겠다고 살짝 권해본다.
난 저자가 쓴 다른 책을 구입해서 읽으려고 한다. 소장용으로 구입해서 생각날 때마다 읽어보기에 참으로 괜찮은 책이다. 강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