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김혼비 작가, 오늘 발견한 최고의 작가다. 스스로는 비주류라하지만 그덕에 참신한 소재가 끊임없이 나오는지도.


어쩔 줄 몰라 하는 친구에게 D가 건넨 말들이었다. "한잠도 못잤지? 얼마나 놀랐어... 여러 생각들로 비행기 안에서 무척 고통스러웠는데 토토도 토토지만 네가 걱정되기 시작하더라. 토토를 못찾으면 가슴이 찢어지겠지만 그래도 나는 언젠가는 또 어떻게든 겨우겨우 잊고 살 수 있을지 모르겠는데, 너는 절대 잊지 못하고 평생가슴 치며 살 것 같아서. 그러면 나는 어떡해야 하나..."
내가 D에 관해 꾼 꿈, D가 친구에게 무서운 얼굴로 달려드는걸로 시작하는 그 꿈이 부끄러웠다. 나의 미래 너의 미래보다 훨씬중요한, 아니 전부인 토토에 대한 걱정은 애써 언급하지 않은 D의 마음. 가슴 한쪽에 자리했을 끔찍한 슬픔과 원망과 분노를 누르고 친구가 가진 죄책감의 무게와, 그 무게를 유독 혹독히 짊어지고 살 게 분명한 친구의 성정을 헤아리는 사람의 그 깊고 넓은 속 남는 건 모진상처와 자괴뿐일 걸 알면서도 감정에 휩쓸려 파탄의 세계에 발을 들이기란 얼마나 쉬운가. 그럼에도 절대 그 경계선을 넘지 않고 그 바깥에 단단하게 서서 호흡을 고르며 다른 걸 볼 줄 아는 사람들이 있다. D는 그런 ‘어른‘이었다. - P21

"김솔통 같은 글을 쓰고 싶다."
그래, 이거였다. 나는 갑자기 김솔통 같은 글을 쓰고 싶어졌다.
지구상의 중요도에 있어서 김도 못 되고, 김 위에 바르는 기름도 못되고, 그 기름을 바르는 솔도 못 되는 4차적인(4차 산업혁명적인 것도아니고 그냥 4차적인 존재이지만, 그래서 범국민적 도구적 유용성 따위는 획득하지 못할 테지만 누군가에게는 분명 그 잉여로우면서도깔끔한 효용이 무척 반가울 존재. 보는 순간 ‘세상에 이런 물건이?‘
라는 새로운 인식과 (김솔처럼) 잊고 있던 다른 무언가에 대한 재인식을 동시에 하게 만드는 존재. 그리고 그 인식이라는 것들이 딱 김에 기름 바르는 것만큼의 중요성을 가지고 있는 존재, 김솔통, 드디어 찾았다. 내가 쓰고 싶은 글, 두괄식을 만들어 줄 첫 문장, - P5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무튼, 술 - 오늘의 술을 피하기 위해서 우리는 늘 어제 마신 사람이 되어야 한다 아무튼 시리즈 20
김혼비 지음 / 제철소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술에 대해 이렇게 이야기 할 게 많을줄은 몰랐는데. 작가의 주사 없는 자제력이 부럽고, 감자전에 피노누아를 곁들이는 술자리에 끼고 싶고, 냉채족발에 소주 한병을 까는 그녀를 따라하고싶고. 독자 눈앞에 바로 그 풍경을 보여주는 작가의 흡입력 있는 필력에 감탄하면서 순식간에 읽었다. 내인생도 곧 이분처럼 술과 함께 이야기를 담고 익어갔으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당신의 인생이 왜 힘들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리커버) - 쇼펜하우어 아포리즘
아르투어 쇼펜하우어 지음, 김욱 옮김 / 포레스트북스 / 2023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생에서 가장 위험한 시기는 권태가 찾아올 때다. 권태는 정해진 기한이 없으므로 한 번 시작되면 여간해서는 벗어나기 힘들다. 목표가 없는 삶에 탈선의 위험이 있다면 권태에 젖은 생활은 정신을 마비시키는 관능주의에 빠질 우려가있다. 목표가 없는 사람은 인생의 가치를 고민하지 않는다. - P220

인간이 아무리 애를 써도 삶은 기껏해야 두 종류뿐이다.
권태에 시달리든지, 고통에 시달리는 것이다. 권태도 반복되다 보면 고통이 되고, 잦은 고통도 시간이 지나면 무감각한 권태가 된다. 어차피 인간은 권태로운 존재다. 우리가 기쁨보다 고통을 사랑해야 하는 이유다. 처음에는 괴롭겠지만,
언젠가는 기쁨을 경계하고 두려워하는 단계에 도달하게 될것이다. 이런 단계에 도달하면 인생은 더는 고통스럽지도,
권태롭지도 않은 평범한 그 자체가 된다. 그것으로 고난은끝이다. - P221

고통과 권태에 대한 두려움은 믿음이 약해졌다는 신호다. 두려움을 극복하는 방법은 의지밖에 없다. 인생이 두려운 까닭은 나의 의지를 믿지 못하기 때문이고, 사람이 두려운 까닭은 그의 의지가 나를 지배하게 되리라고 믿고 있기때문이다. - P22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당신의 인생이 왜 힘들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리커버) - 쇼펜하우어 아포리즘
아르투어 쇼펜하우어 지음, 김욱 옮김 / 포레스트북스 / 2023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먹이사슬에 포함되느니 한적한 시골로 내려가 남은 인생을 조용히 정리하는 편이 낫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이것은 용기가 아니다. 도피는 용기가 아니다. 총칼로 무장한 권력 집단에 굴복하느니 내가 가진 모든 것들을버리고 동굴에 유리되겠다는 선각자적인 회피는 진정한 용기가 아니다. 도피가 용기라면 자살을 결심한 사람만큼 용감한 자는 없을 것이다. - P195

용감한 도피는 좌절과 허무에서 비롯된다. 시골로 내려가는 것은 권력 앞에 무릎을 꿇는 것이 두려워서다. 어떤 사람은 때를 기다리는 것이라고 말한다. 적당한 시기가 올 때까지 물러서는 것뿐이라고 말한다. 도피가 아니라고 한다.
그러나 기다림 또한 피동적이기는 마찬가지다. 적당한시기는 내가 만드는 것이다. 지금이 적당한 그때인지, 아니면 좀 더 기다려야 하는지를 결정하는 것은 시대가 아닌 나자신이다.


그렇게 우리는 용기를 상실했다. 상실한 것이 아니라면 감추고 있는 것이다. - P196

우리가 용기의 이름을 부르지 않더라도 용기는 자신의날에 스스로 일어날 것이다. 한 사람의 용기가 위대한 이유는 그의 용기가 다른 사람의 용기도 깨우기 때문이다. 십자가를 두려워하지 않았던 그리스도의 용기가 무지한 자들에게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 용기를 주었듯이 나의 용기가 이시대를 구원할 수도 있다. - P19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니리오를 소개하는 페이지에는 제조 일자가 인쇄된 종이갑의 한 면을 찍은 사진이 있었다. 11.02.11은 2011년 2월 11일에 제조됐다는 뜻이다. 그 옆으로 나란히 찍힌 숫자 31.01.12는2012년 1월 31일을 뜻한다. 이 날짜 위에는 ‘Best before‘라고적혀 있었다.
최상의 시기는 이미 오래전에 지나버렸다. 그게 어떤 최상의 시기이든.
그래도,
지훈은 중얼거렸다.
마셔야만 하지 않을까?
그 캡슐 안에 2011년 봄의 맛이 담겨있다면 - P18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