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든
헨리 데이비드 소로 지음, 정윤희 옮김 / 다연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845년 7월 4일부터 1847년 9월 6일까지 동안 월든 호숫가에 오두막을 짓고 홀로 자급자족하는 체험을 기록한 책이다.

우리나라 아빠들이 그렇게 살고 싶어하는 한국판 '나는 자연인이다'. 반대로 엄마들은? ㅋㅋㅋ


이 책은 줄거리가 없다. 그래서 읽기가 쉽지 않다. 분석하지 말고 그냥 읽어라!

소로와 가볍게 팔짱을 끼고 그의 발자국 소리를 따라서 월든 호숫가를 천천히 걸어보자.

요즘 유행하는 트렌드 미니멀리즘을 175년전에 먼저 몸소 실천해 보신 분.

도끼 하나 달랑 들고 네평짜리 오두막을 짓고 살아본 기록

옆집 여자가 어떤 브랜드의 옷과 가방을 들고 다니는지,

옆집 애가 어느 학원을 다니는지,

남의 시선에 신경쓰지 말고,

넘쳐나는 물건들에 잠식 당하지 말자.

사소한 문제들로 분주하게 인생을 허비하며 살지 말자.

나의 잣대와 리듬에 맞춰서 소박하게 살아보자.

지금 지구는 너무 빠른 변화로 몸살을 앓고 있다. 아프다. 많이 아프다.

자연에 폐 끼치지 않는 삶은 무엇인지 생각하고 실천해야 할 것이다.

여태껏 베풀어준 자연에 감사하고 사색하자!


<월든>을 읽으니 <죽은 시인의 사회> 모임에서 낭독한 개회 시가 생각났다.


나는 숲으로 갔다.

왜냐하면 인생을 자유롭게 살고 싶어서였다.

나는 인생의 정수를 마음속 깊이

그리고 끝까지 맛보며 살고 싶다.

삶이 아닌 모든 것들을 털어버리기 위해

목숨이 다하는 그 순간까지

삶이 끝났다고 포기하지 말자.


<죽은 시인의 사회>를 다시 펼쳐봐야겠다.


나는 내가 바라는 대로 살고 삶의 본질적인 사실에 직접 부딪혀가면서 인생의 가르침을 터득할 수 있는지 알고 싶어서 숲으로 들어갔다. 또한 죽음을 목전에 두었을 때, 헛되이 살아온 것을 후회하고 싶지도 않았다. 나는 삶이 아닌 삶은 살고 싶지 않았다.

나는 어디서, 무엇을 위해 살았는가 p.125


나는 내가 바라는 대로 살고 삶의 본질적인 사실에 직접 부딪혀가면서 인생의 가르침을 터득할 수 있는지 알고 싶어서 숲으로 들어갔다. 또한 죽음을 목전에 두었을 때, 헛되이 살아온 것을 후회하고 싶지도 않았다. 나는 삶이 아닌 삶은 살고 싶지 않았다. - P12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