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도스도 전기 1 - 회색의 마녀 로도스도 전기 1
미즈노 료 지음, 김윤수 옮김 / 들녘 / 2013년 2월
평점 :
품절


로도스도 전기 1 : 회색의 마녀

20대 판타지에 빠져 지겹도록 판타지 소설을 읽곤 했어요. 그땐 이 세상 이야기가 아닌듯한 그 소설속 장면들이 왜그렇게 매력적이게 느껴졌었는지. 하루에 두세권을 거뜬히 읽었을 정도니 얼마나 심각하게 빠져있던건지 이해 되실꺼에요. 문득 당시 읽었던 판타지 소설을 40대인 지금 읽어본다면 어떤 느낌이 들지 궁금하더라고요. 그래서 읽기 시작한게 이 책이에요. 90년대 중반에 들어와 수많은 사람들이 읽었던 바로 그 책!!!! 그런데 지금 시점에 다시 읽어본 90년대 판타지 소설의 느낌은 이전과는 좀 다르더라고요. 상상력의 세계에 빠지기엔 너무 현실적이 되어버려 그런건지, 90년대 판타지의 설정 자체가 지금과는 조금 달라서 그랬던건지 알 순 없지만 조금 아주 조금 아쉬웠어요.


주인공 판은 아직 어린 용병이에요. 아버지가 성기사였지만 명예스럽지 못하게 죽게 된 후 아버지의 갑옷을 입고 다녀요. 하지만 판은 정의감이 넘치는 멋진 청년이에요. 마을에서 스무마리 정도 되는 고블린을 토벌해야 하게 되는 상황이 생겼지만 누구하나 이를 위해 나서려 하지 않고, 판은 친구인 에트와 함께 고블린을 토벌하기 위해 길을 나서요. 하지만 둘만으론 역부족이었고, 촌장은 이를 알기에 마을에 머무르고 있던 마법사 슬레인에게 도움을 청해요. 마침 함께 있던 드워프와 함께 판을 도와주러 가게되고, 이렇게 모인 넷은 한팀이 되어 모험을 시작하게 되요. 각자의 목적에 의해 시작된 팀은 인원이 하나 둘 늘어나게 되고, 생각지도 못한 마녀가 등장하고, 예상치 못한 전쟁이 벌어지게 되요. 동료라 생각했던 한 사람의 배신으로 인해 이들의 모험은 끝이 나지 못하게 되고, 이들의 모험은 예상했던 것과는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게 되요.


중간 중간 삽입된 삽화는 마치 어린 소년이 그린 듯 정교함이나 세밀함은 갖추지 못했지만 상황들의 느낌을 어린 아이가 그린듯한 재미난 느낌을 받았어요. 요즘 나오는 삽화들에 비해 부족함이 크게 느껴지긴 했지만 나름 과거를 떠올려 볼 수 있어 개인적으론 참 좋았어요. 오랫만에 추억을 떠올려 볼 수 있어 정말 재미난 시간을 보냈어요. 나머지 책들도 꼭 다시한번 읽어봐야겠어요. 얼마나 흥미 진진한 모험을 하게 될지 살짝 기대되네요.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