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작은 도서관
안토니오 G. 이투르베 지음, 장여정 옮김 / 북레시피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우슈비츠에 실재했던 세상에서 가장 작고 가장 위험한 도서관

열네 살 소녀가 목숨을 걸고 지킨 책과 인간의 존엄에 관한 이야기


세상에서 가장 작은 도서관

세상에서 가장 큰 도서관은 아마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을꺼에요. 모르더라도 인터넷 검색해보면 금방 그 결과물을 볼 수 있어요. 하지만 세상에서 가장 작은 도서관은 아무리 떠올려 봐도 인터넷 검색을 해봐도 쉽게 찾기 힘들꺼에요. 하지만 이 책을 읽는다면 이젠 세상에서 가장 작은 도서관이 어느곳에 있었는지, 얼마나 작은 도서관인지 알 수 있을 꺼에요. 알게되는 순간 독자들은 가슴속에 아주 깊이있는 감동과 가슴두근거림이 느껴질꺼에요.


세상에서 가장 작은 도서관은 아무도 상상해보지 못한 그런 곳에 존재했어요. 그곳은 바로 대학살이 일어나는 아주 끔찍하고 희망이라곤 전혀 없었던 '아우슈비츠 수용소 제31블럭' 이었어요. 아이들을 맡기고 일을 나간다면 부모들의 노동력이 상승할꺼라는 제안에 따라 만들어진 제31블럭. 그곳에 독일인들은 알지 못했던 작은 비밀 학교가 있었다고 해요. 유대인 지도자인 프레디 허쉬와 그의 부탁으로 사서가 된 에디타 아들러는 자신들의 목숨을 걸고 8권의 책을 지켜내고 있었어요.


낡고 찢어져 너덜해진 책들이지만 그들에겐 너무도 소중했던 8권의 책. 독일인들에게 들키지 않기 위해 책을 숨기고 지켜냈던 소녀. 책은 군인들의 갑작스러운 검열과 함께 시작되요. 작은거라도 하나 잡아내고 싶어하는 군인들과 그들에게 지적당하지 않으려 숨조차 조심스럽게 내뱉는 아이들과 선생님들. 가슴속에 책을 숨긴 채 신체검열을 기다리는 아들러의 심장뛰는 소리가 책 밖으로 까지 들리는 듯 했어요. 책에서 느껴지는 긴장감과 두근거림. 한줄한줄 책을 읽어 내려가는 것 뿐인데 숨이 막힐것 같더라고요.


다행히도 아들러는 신체검열을 받지 않아요. 무사히 책을 지켜낸거죠. 조금은 맘이 편해진 아들러는 자신의 막사를 향해요. 그런데 배식을 받기 위해 이동하던 중 아들러의 눈앞에 멩겔레 박사가 나타나요. 신부님이라 불리지만 잔인하기론 둘째가라면 서러울만큼 잔혹한 멩겔레 박사는 아들러를 지켜보고 있다 말을 하곤 걸음을 옮겨요. 가슴속에 숨긴 책을 지키기 위해 어정쩡한 자세로 서있던 아들러를 기억하고 있었던 거에요. 말문이 막힌 채 수용소 한가운데 꼼짝 않고 서있는 아들러는 엄청난 공포감을 느끼게 되요. 순간 사서를 그만둬야 하나 생각 하지만 아들러는 반드시 책을 지켜내겠다며 다시한번 용기를 내요.


소설에 등장하는 '에디타 아들러' 는 실존인물인 '디타 크라우스' 라고 해요. 그가 살아 남았기에 그 험한 곳에도 어린 아이들을 위한 작은 공간이 있었다는 걸 알 수 있었던 거죠. 이 작은 공간에 더 작은 도서관이 존재했고, 그 곳에 있는 소중한 8권의 책을 지킨 14살 소녀의 이야기는 수 많은 책에  둘러쌓여 있음에도 책의 소중함을 알지 못했던 저에게 아주 큰 감동을 안겨 주었어요. 물론 소설에 등장하는 수용소의 실상과 수 많은 죽음. 생체실험을 당한 사람들과 가스실에서 고통스럽게 죽어갔던 사람들의 이야기는 소름이 돋게 만들었지만요. 최악의 상황에서 그 작은 희망을 품을 수 있다니 놀랍기도 했어요.


그동안 읽었던 안내의 일기나, 나무 상자 위의 소년과 같은 책과는 달리 허구가 더해진 소설이었지만 실존 인물의 경험과 저자의 풍부한 상상력이 합쳐져 탄생한 책이었기에 더욱더 실감이 났던거 같아요. 마치 그 현장에서 내가 어린 사서의 뒤를 쫓아다니는 인물이 된 듯 한 착각이 들었거든요. 두려움에 떠는 아들러를 옆에서 지켜보는 듯 가슴이 철렁 내려앉기도 하고, 아들러의 작은 기쁨을 보며 행복감을 함께 느끼기도 하며 책을 읽다보니 어느새 마지막 장을 덮고 있더라고요. 중고딩 아이들이 읽어보기에도 너무 좋은 책이란 생각이 들어 아이들에게도 꼭 권해봐야겠어요. 안내의 일기를 읽은 두 아이들이 이 책을 통해 어떤 감정을 느끼고 어떤 생각을 하게 될지 무척 궁금해지네요.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고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