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운 숨결
박상민 지음 / 아프로스미디어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선생님, 우리 아빠가 돌아가신 진짜 이유를 밝혀주세요!"


차가운 숨결

복통을 호소하며 대학병원에 입원한 수아. 그녀의 주치의가 된 현우는 수아 어머니와 수아의 모습을 보며 이상함을 느껴요. 보통의 모녀관계라고 하기엔 뭔가 다름을 느낀 현우는 곧 그 이유를 알게 되요. 작년 이 병원에서 수아의 아버지가 의문의 사고로 사망했고, 수아는 엄마를 의심하고 있었던 거에요. 엄마가 아빠를 죽게 만들었다 생각하는 수아는 냉랭하게 엄마를 밀어내요. 아빠가 사망한 날 의사선생님과 대화를 나누던 엄마의 입에서 나온말은 "감사합니다" 였고, 이를 몰래 지켜본 수아는 엄마를 의심할 수 밖에 없었던 거에요. 더군다나 의사가운을 걸친 채 돌아다니는 엄마를 봤던 기억 역시 아빠의 사망 원인을 엄마에게 돌리기엔 충분한 이유 였거든요.


수아가 주치의인 현우에게 아빠의 죽음의 원인을 알고 싶다 부탁하고, 현우는 진실을 파헤치기로 약속해요. 그저 엄마와 수아의 관계를 회복시키고자 진실을 알려 했던건데 진실에 다가갈수록 현우는 자신이 수아 아버지의 죽음과 관련된 일들을 너무 쉽게 생각했음을 느껴요. 당시 상황을 제대로 알 순 없지만 무슨일이 일어났음을 짐작하게 되고 홀로 진실을 향해 조심스러운 걸음을 내딛지만 베일을 조금씩 벗기 시작한 진실들은 현우를 당혹스럽게 만들 뿐 이었어요.


그러던 중 애인이 생겼다며 제2의 삶을 기대하던 황기영 환자가 갑작스럽게 죽게되요. 아무도 그의 죽음을 예측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갑작스럽게 호흡이 멈춰버린 기영을 보며 이상하다 느낀 현우는 기록들을 살펴봐요. 그러던 중 기영이 죽기 전날 자신의 이름으로 기영에게 처방한 약이 있다는 걸 알게되요. 환자의 아이피를 조회해 본 결과 자신의 상관인 김태주 교수가 한 일이란걸 알게되요. 이제 1년차인 현우가 병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은 많지 않아요. 힘도 없는 현우가 태주를 상대하기엔 두려움을 먼저 느끼게 되는 상황인거죠. 평소 수술실에서도 끊임없이 지적을 당하던 현우였기에 김태주 교수에 대한 두려움이 더 컸거든요.


단락이 시작되기 전 누구인지 알 순 없지만 어린시절 병원에 입원한 아빠와의 이야기를 하고있는 꼬마아이가 등장해요. 꼬마아이의 아빠가 병에 걸리고, 평소와는 달리 말도 침을 흘리는 아빠를 보는 꼬마. 그러던 중 절대 입으로 물을 마셔선 안되는 아빠에게 꼬마는 물을 마시게 하고 결국 그로 인해 아빠는 하늘나라로 떠나게 되요. 자신으로 인해 아빠가 죽었다며 슬퍼하는 꼬마아이에게 한 의사가 다가오고 의사는 꼬마를 위로하기 위해 한마디를 건네요. 겉으론 괜찮은 듯 웃지만 아이에게 이 사건이 큰 충격이었을 거에요. 이 꼬마에게 남들과 조금은 다른 생각이 자리잡기 시작 했거든요.


반전 그리고 두가지의 결말! 선택은 독자가 하라는 건지 생각지도 못한 반전과 함께 두가지의 서로다른 결말이 등장해요. 개인적으론 행복하게 잘 살았습니다 라는 결말을 더 좋아 하지만 이 책의 결말은 조금은 소름끼치게 끝나도 괜찮겠다 싶더라고요. 의학, 법의학, CSI 같은 드라마도 좋아하는 저였기에 정말 재미있게 읽었어요. '아프로스 오리지널' 의 두번째 책 벌써부터 기다려지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