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의 딸 : 뒤바뀐 운명 1
경요 지음, 이혜라 옮김 / 홍(도서출판)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설의 중국드라마 <환주격격> 국내 최초 한국어판 소설


황제의 딸 : 뒤바뀐 운명 1

난 중국 드라마를 좋아하지 않는다. 특유의 억양과 조금은 과장되 보이는 배우들의 행동을 보는게 불편했다. 하지만 과장된 행동들이 때론 코미디처럼 보여 한번쯤은 처음부터 끝까지 참고 보고싶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이 책을 만나게 됐다. 너무도 익숙한 제목에 한참을 생각하던 중 떠오른 요란스러운 드라마의 한장면! 친언니가 즐겨봤던 드라마였다는 걸 알게 되었고, 이제서야 책을 통해 그 내용들을 알 수 있었다. 결론적으로 난 드라마와는 맞지 않지만 책은 생각보다 아주 재미있었다.


주인공 제비와 자미는 자미가 어머니의 죽음 후 고향을 떠나 북경에 오기 전 까지 일면식도 없던 남이었다. 아버지를 찾아 가라는 어머니의 유언에 따라 하녀 금쇄와 함께 북경을 향했고, 그곳의 관리를 통해 아버지를 찾으려 한다. 하지만 부패한 관리였던 양대인은 아들의 혼사로 인해 한달간 관아일을 보지 않았고, 자미와 금쇄는 남장을 한 채 양대인 아들의 혼삿날 양대인의 집을 향한다. 그리고 그곳에서 문전박대를 당하던 자미와 도둑으로  침임한 제비가 우연히 눈을 마주치게 된다. 이후 제비는 다시한번 자미의 도움을 받아 위기를 모면하게되고, 또한번의 만남 이후 제비와 자미는 의자매를 맺게 된다.


이후 자미는 자신이 북경에 온 이유를 제비에게 말하고, 자미가 황제의 딸인 공주마마란 걸 알게 된 제비는 자미를 황제와 만날 수 있게 도와주려 한다. 황제가 사냥을 나온 날에 맞춰 높은 산을 넘어 황제의 사냥터로 향하던 제비와 자미 그리고 금쇄. 무술을 조금이라도 할 수 있었던 제비와는 달리 그렇지 못했던 자미와 금쇄는 이내 지쳤고, 다함께 사냥터로 가게 된다면 황제의 사냥 시간이 지나버릴 거라 생각한 셋은 제비가 먼저 산을 넘어 자미의 이야기를 황제에게 전하기로 한다.


홀로 산을 넘어 무사히 사냥터에 도착한 제비는 우연히 화살에 맞아 쓰러지게 되고, 화살에 맞은 상태로 황제 앞으로 가게 된 제비는 혼절하기 직전 자미가 부탁했던 질문을 황제에게 한다. 놀란 황제는 19년전 기억을 떠올리게되고, 제비가 들고있던 물건을 보며 제비가 자신의 딸이라 오해하게 된다. 부상을 입고 정신을 놓아버린 제비가 극진한 간호를 받고 있는 사이 자미와 금쇄는 사라진 제비를 찾기위해 수소문을 한다. 하지만 어디에서도 발견되지 않았던 제비가 황제의 행차날 공주가 되어 자신들의 눈 앞을 지나치게되고, 배신을 당했다 생각한 자미와 금쇄는 소란을 피우다 관병과 병사들에게 무자비한 폭행을 당한다. 이를 본 이강이 병사들을 저지한 후 자미와 이야기를 나누게 되고, 자미의 이야기에 의문이 생겨 이를 알아내기 위해 학사부로 데려가 조사를 해보기로 한다.


영상을 통해 봤던 장면들이 문득문득 떠오르기도 했지만, 새롭게 내 머릿속에 그려지는 차분해진 등장 인물들 덕분이었을까 순식간에 책에 빠져들었고, 너무빠르게 1권이 끝나버렸다. 혹여나 나와 맞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2권을 주문하지 않은 걸 무척 후회했다. 1권이 끝나고 책을 덮은 순간부터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 다른 책이 손에 잡히지 않았다. 앞으로 중국 소설에 좀더 관심을 가져봐야겠다. 경요 작가의 책을 시작으로 더 많은 책들을 읽어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