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책
니나 게오르게 지음, 김인순 옮김 / 쌤앤파커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가끔 당신 꿈을 꾼다고 말하면, 당신은 뭐라고 대답할 거야?


꿈의 책

전쟁터를 누비던 종군기자인 헨리 M. 스키너는 당시 한 여자와 잠자리를 했고 둘 사이에 샘이라는 아들을 얻게된다. 십여년간 볼 수 없었던 아들 샘이 자신에게 편지를 보내왔다. 아버지의 날 학교 앞에서 기다리겠다는 아들의 메시지에 아들을 보기위해 길을 나선 헨리. 하지만 학교를 향하던 그의 시선에 물에 빠진 한 소녀가 보였고 헨리는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강물에 몸을 던진다. 힘겹게 소녀를 구해낸 헨리는 갑자기 몸에서 기운이 빠져나간 듯 중심을 잃고 비틀거렸고, 그 순간 차에 치이고 만다. 그렇게 헨리는 아들에게 가지 못한 채 혼수상태에 빠져든다.


헨리의 아들인 샘은 아빠를 만나기 위해 병원을 향한다. 학교에는 가짜 조퇴서를 제출하고 엄마에게는 친구와 함께 있다는 거짓말을 하며 아빠가 잠들어 있는 병원을 매일 드나든다. 샘은 평범한 아이들 보다는 좀더 예민한 감각을 가지고 있는 듯 하다. 소리와 숫자 등 모든걸 색채로 표현하며 남들이 보지 못하고 느끼지 못하는 영적인 존재들을 느낀다. 혼수상태인 아빠의 상황을 누구보다 예민하게 받아들이면서도 매일 아빠를 만나러 가는 이유는 아빠의 한쪽 팔에 채워진 낡은 팔찌를 보게된 후부터였다.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색을 섞어 만든 팔찌는 2년전 자신이 아빠에게 선물했던 것이었고, 쓰레기통을 향할꺼라던 엄마의 말과 달리 아빠는 늘 팔찌를 차고 다닌 듯 낡아 있었다.


헨리의 옛 연인인 에디역시 혼수상태인 헨리를 만나기 위해 병원을 향한다. 헨리의 사고 이후 사전 의료 지시서의 결정권자로 자신이 기입되어 있다는 걸 알게된 에디. 2년전 헤어짐 이후 그리워 했던 헨리가 헤어진 이후 외 자신을 결정권자로 기입한건지 이해할 수 없지만 그녀는 헨리를 돌보기로 결심한다. 그러던 중 헨리의 아들인 샘의 존재를 알게되고 샘과 에디는 자주 만나게 된다. 서로의 존재를 알지 못했던 어린 소년과 한 여인이 한남자를 다시 살려내기 위한 고된 걸음을 함께 하기로 한다.


샘은 아빠를 만나러 병실을 향하던 중 우연히 매디를 보게된다. 누워있는 매디에게 첫눈에 반해버린 샘은 매일 아빠를 찾아오듯 매디를 찾아오게 되고, 가족 모두를 잃고 홀로 남겨진 매디를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일들을 찾기 시작한다. 혼수상태에서 눈만 뜨고있는 매디를 위해 책을 읽어주고, 좋아하는 음악을 틀어주고, 열두번째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매디가 좋아하는 케익을 만들어 주기도 하며 매디를 사랑하는 자신만의 마음을 키워가는 샘. 아빠와 매디가 깨어날 날만을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한다.


샘은 아빠를 느끼고 매디를 느낀다. 꿈속에서 매디와 이야기를 나누고 두려움에 떠는 매디를 위로하기도 한다. 그런데 에디 역시 헨리와 같은 꿈을 꾸며 이야기를 나누고 사랑을 나눈다. 한편 헨리는 자신의 꿈속에 갖혀 자신이 후회했던 삶을 반복해 살아간다. 사랑했지만 아니라고 말하며 에디에게 상처를 줬던 지난 날을 후회하며 그 삶을 여러번 다시 살기도 하고, 샘의 엄마와 각자의 길을 향하던 순간을 번복해 또 다른 삶을 살아보기도 한다.


슬픈 이야기라 하는게 맞지만 전체적인 표현과 흐름 책에서 느껴지는 것들은 예쁨이었다. 삶과 죽음의 중간에 갖힌듯한 헨리와 매디! 헨리와 매디를 깨어나게 하기위해 노력하는 에디와 샘. 코마상태의 환자들이 어떤걸 느끼고 어떤 생각을 하는지 알 순 없지만 그 가족들이 느끼는 두려움과 고통 그리고 깨어날 수 있다는 희망에 대한 기대감은 느낄 수 있었다. 책이 시작되고 헨리의 코마상태가 시작된 날부터 46일간의 이야기는 그냥 소설이라 흘려 읽을 수 없는 많은 생각들을 하게 만든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