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에 심는 꽃
황선미 지음, 이보름 그림 / 시공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삶이 무거워질 때면 가끔씩 꺼내 보는 오래된 사진처럼 아름다운 이야기


마음에 심는 꽃

두 아이와 극장에서 봤던 '마당을 나온 암탉' 이란 애니메이션을 재미있게 봤던 기억이 났다. 당시 작가님의 이름을 기억하진 못했지만 책의 띠지에 써진 글귀에 눈이갔다. 같은 작가님의 책이라 생각하니 당시의 감동이 느껴지는 듯 했다. 이야기는 잔잔한 수채화와 함께 시작된다. 논밭과 비닐 하우스가 그려진 평온한 농촌마을 한켠엔 어린 소년이 가방을 메고 걸어가고 있다.  자세히 봐야 알 수 있겠지만 다른 한켠엔 모내기를 하고 있는 흐릿한 인물이 등장한다. 꼼꼼히 채색한 그림은 아니지만 이 그림 만으로도 마음이 평온해지는 듯 했다.


3학년 수현이는 선생님의 부탁으로 학교에 남아 선생님의 손님을 기다리고 있었다. 책도 읽고, 철봉에 매달리기도 하며 시간을 보내는 수현이는 가방을 챙길 때 교문 앞에 승용차 한 대가 들어서는 걸 보게된다. 양복 차림의 아저씨가 내리고, 수현이에게 다가온다. 선생님의 말씀을 전하지도 못한 채 수현이가 우물쭈물 대던 사이 아저씨는 교실로 드러선다.


일손이 딸리는 농촌마을, 수현이네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안그래도 일손이 부족한데 함께 살던 삼촌마저 도시의 공장으로 떠나고, 수현이의 친구인 미정이네도 떠나버렸다. 삼촌의 부탁으로 비어버린 인동집의 꽃밭을 가구던 수현이는 어느날 그 집에 새로운 사람들이 들어와 살게 된다는 걸 알게된다. 자신이 가꾼 꽃밭을 밟을 까 고민하던 수현이는 인동집을 향하고, 새로온 가족들을 보게된다.


특별한 사건 사고(?) 없이 잔잔한 농촌 이야기가 담긴 책이다. 이야기가 어떻게 흘러가나 머리를 싸매고 집중해 읽어야 할 책도 아니고, 그저 잔잔한 농촌마을을 떠올리며 마음편하게 읽어보면 좋은 책이었다. 작가의 표현처럼 '오래된 사진처럼 아름다운 이야기' 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책이기에, 머릿속이 복잡하거나 마음이 답답할때 읽어보면 좋을 듯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