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해피엔딩 - 우리, 어떻게 가족이 된 걸까? 블랙홀 청소년 문고 10
수진 닐슨 지음, 김선희 옮김 / 블랙홀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 날 갑자기, 가족이 되었습니다.


내일은 해피엔딩

지능은 뛰어나지만 사회성이 조금은 부족해 보이는 열네살 스튜어트는 늘 누나나 여동생을 바랐다. 그러던 중 엄마가 임신한 것 같다는 말을 듣게되고, 드디어 여동생이 생길지도 모른다는 기대감에 부푼다. 하지만 엄마 몸속에 자라는건 아기가 아닌 암이었고, 1년 3개월 뒤 엄마는 세상을 떠난다. 엄마가 떠나고 1년후, 아빠에겐 캐롤라인이라는 여자친구가 생겼다. 자신에겐 슬픔을 달래줄 고양이 슈뢰딩거가 있기에 아빠를 이해했고, 이제는 아빠의 여자친구인 캐롤라인과 함께 살게됐다. 그렇게 스튜어트와 아빠는 엄마와 추억이 담긴 짐들은 보관소로 이동하고, 최소한의 짐을 챙겨 캐롤라인의 집으로 향한다.


공부보다는 패션감각이 뛰어난 열다섯살 애슐리! 아빠의 느닷없는 게이 선언으로 엄마와 아빠가 이혼하게되고 아빠는 애슐리의 집과 2미터 떨어진 뒷마당에 있는 조그만한 레인웨이 하우스에서 살게된다. 모든게 혼란스럽기만 한 애슐리의 마음과는 달리 엄마에겐 새로운 남자친구가 생겼다. 그리고 이제 엄마의 남자친구인 레너드와 그의 아들이 함께 살게 됐다. 애슐리는 모든게 원망스럽다.


달라도 너무 다른 두 가족이 한가족이 되기위한 과정을 담았다. 아이들은 아이들대로 고민하고 성장하고 부딪치며 서로를 이해하기 시작하고, 레너드와 캐롤라인 역시 서로 티격태격 하며 사이가더욱 깊어진다. 게이선언을 한 후 뒷마당에 살던 아빠와 다시 친구처럼 지내는 캐롤라인, 그리고 그런 게이아빠를 잘 이해해주는 레너드와 스튜어트, 하지만 아빠를 이해하기 위해 애슐리에겐 많은 시간이 필요해 보였다.


학교에선 애슐리에게 관심을 보이는 잘나가는 자레드로 인해 애슐리와 친구들 사이가 조금씩 멀어지고, 낭만적이게만 보였던 자레드의 진실을 알게 되면서 애슐리는 크게 상처를 받게 된다. 스튜어트 덕분에 위험한 고비를 넘길 수 있었지만 애슐리의 절친인 로렌과는 사이가 멀어지게된다. 로렌은 애슐리보다는 자레드의 옆자리를 선택한 것이다. 애슐리는 로렌에게 조심하라는 말을 하려 하지만 로렌은 애슐리의 아빠 소식을 놀리기만 할 뿐 애슐리의 말은 들으려 하지 않는다.


불협화음처럼 절대 하나가 될거 같지 않았던 두 가족이 하나가 되었다. 그 과정이 순탄치는 않았지만 그래도 하나가 되었다. 죽은 스튜어트의 엄마를 기억에서 밀어내려 하지 않았고, 게이선언으로 남자친구가 생긴 애슐리의 아빠를 가족으로 인정하며, 서로의 아픔을 위로하고 다독여줄줄 아는 세상에서 가장 멋진 가족이 되었다.


예전과는 달리 이혼하는 가정들이 많이 늘고 있다. 또한 재 결합으로 인해 서로 다른 두 가족이 하나의 가족이 되는 경우도 많다. 성 소수자들의 커밍아웃도 이전과는 달리 쉽게 접할 수 있으며, 그들의 이야기를 유튜*를 통해 쉽게 접할 수 있다. 그만큼 편견이 많이 사라졌다 보여질 수 있겠지만 여전히 그들을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 않은게 현실이다. 이 책을 통해 편견없이 그들을 바라볼 수 있는 캐롤라인과 레너드 가족의 마음을 배울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