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의 물결 - 자원 한정 시대에 어떻게 성장할 것인가
제임스 브래드필드 무디 & 비앙카 노그래디 지음, 노태복 옮김 / 한국경제신문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과학의 발전은 점점 가속도가 붙어서 빠르게 새로운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이제 곧 제6의 물결이 다가오고 있다. 몇 년이 될 지 모르겠지만 언젠가 석탄, 석유 등의 화석연료는 고갈되는 때가 올 것이다. 제6의 물결은 바로 곧 다가올 자원한정시대를 준비하는 사람들에겐 큰 기회의 시대이기 때문이다. <제6의 물결>은 미래를 예측하는 책이라서 내용이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을 보기 좋게 빗겨갈만큼 흥미로운 책이다. 내용도 충실해서 독자들에게 제6의 물결이 어떤 사유로 오게 될 지를 설득력있게 전달해주고 있다. 제6의 물결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우선 과거를 알 필요가 있다. 콘트라프예프는 50~60년을 주기로 새로운 물결이 온다고 예측했는데 정확히 지난 200년동안 다섯 차례의 뚜렷한 콘트라티예프의 파동이 있었고 지난 다섯 차례동안 50~60년간의 각 물결이 지속되었다. 제1의 물결은 산업혁명이 일어난 때로 기간이 일치한다. 이 시기에는 '제니 방적기', '연철법'의 기술적 진보로 인해 공장식 대량생산이 가능했고 기업 파트너쉽과 기업가 정신이라는 새로운 개념이 대두되었다. 소량생산이 아닌 대량생산체제로 가면서 기업화가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제2의 물결은 '철도의 시대'로 석탄연료를 이용하여 공간 사이의 간극을 좁히고 먼 거리에 있는 기업과의 교류도 활발해질 수 있었다. 제3의 물결은 전기, 중공업 그리고 강철에 의해서 일어났는데 토마스 에디슨은 최초의 발전소라고 여기는 뉴욕의 펄 스트리트 발전소를 가동시켜 남부 맨하튼 지역에 사는 소수의 지역시민들에게 밤에도 환해진 삶을 맞이할 수 있도록 했다. 비슷한 시기에 그레이엄 벨은 전화기를 발명하여 멀리 떨어진 사람과의 통신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주었다. 제4의 물결엔 자동차가 등장하였는데 자동차는 석유를 연료로 움직인다. 이와 맞물려 석유에 기반을 둔 경제가 급부상하게 되었다. 석유를 연료로 쓰지 않는 중장비나 시설은 거의 없을 것이다. 제5의 물결은 우리가 지금 사는 시기로 정보통신기술의 시대다. 실리콘 칩을 생산하는 기술의 등장과 함께 1970년에 등장하였고 컴퓨터와 네트워크 기술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정보혁명을 일으켰다. 시공간을 떠나서 불특정 다수와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고 업무를 볼 수 있는 시기인 것이다. 제6의 물결이 올 것으로 예측하게 된 것은 로마클럽이라는 곳에서 '성장한계'라는 보고서를 발표한 뒤로 큰 충격을 몰고오게 된다. 현재의 성장속도로 보면 우리는 무한정 자원을 쓰고 있는 셈인데 언제 고갈될 지 그 시간을 점점 가까워오고 있다. 결론은 책 말미에 나오는데 정답은 결국 자연에 있다는 것이다. 자연을 잘 활용하면 에너지 효율을 절감할 수 있고 자연에 맡겨두면 스스로 정화한다. <제6의 물결>은 실제 실현시킬 수 있고 근미래에 다가올 모습을 미리 내다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읽을만한 가치가 높은 책이다. 번역서임에도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는데 미래가 궁금한 사람들은 꼭 읽어보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